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우리종금 위비크라우드, 첫 투자유치 영화 ‘오뉴월’

최종수정 2016.10.03 07:30 기사입력 2016.10.03 07:30

댓글쓰기

내달 오뉴월·토스트씨 크라우드펀딩 유치…우리銀 위비멤버스와 플랫폼 연계

[아시아경제 강구귀 기자] 우리은행 계열사 우리종합금융의 첫 투자유치는 영화 ‘오뉴월’과 티커머스업체 ‘토스트씨’로 결정됐다. 지난달 금융위원회에 크라우드펀딩(온라인 소액 지분 투자) 중개업자 등록을 마친 후 나온 행보다.

우리종금은 이들 1차 투자 대상에 대해 각각 2억원, 3억원의 투자금을 모으기로 했다. 다만 개인투자자는 투자금 한도가 200만원으로 제한된다.

우리종금이 운영하는 위비크라우드는 벤처캐피탈이 1차로 투자한 투자기업을 대상으로 크라우드펀딩을 받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오뉴월’ 외 투자를 받기위해 대기하는 영화도 2편가량 있는 상태다. 검증된 투자기업을 투자 대상으로 정해 개인 투자자의 리스크를 최소화한다는 계획이다.

또 우리은행의 위비멤버스와 플랫폼 링크를 하는 방식으로 제휴·협력을 강화할 예정이다.

이광구 우리은행장은 “청년창업, 스타트업, 벤처기업의 전문투자플랫폼으로서 업계에 새바람을 일으키는 대한민국 선두 크라우드펀딩 플랫폼으로 도약할 것”이라며 “우리금융그룹과의 시너지를 활용해 우수한 발행인을 발굴·유치하고, 투자자들의 신뢰를 받는 플랫폼이 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위비크라우드에서 발굴된 우수한 스타트업과 벤처기업들에게는 우리은행과 우리종합금융이 기업금융서비스를 통해 후속투자를 모색하는 방법으로 성공창업을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구귀 기자 ni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