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자율주행기술 50% 장착되면, 車 보험금 8800억 절감"

최종수정 2016.09.26 14:00 기사입력 2016.09.26 14: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은정 기자] 부분 자율주행자동차 기술이 상용화되면 자동차보험의 연간 지급보험금이 8800억원 이상 감소한다는 분석이 나왔다.

26일 보험개발원은 '자율주행기술이 자동차보험에 미치는 영향' 보고서에서 "자동비상제동장치, 후진자동제동장치 등 부분자율주행기술의 국내 장착률이 50%일 경우 연간 8845억원의 보험금이 절감될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정부와 현대·기아자동차는 부분자율주행차의 상용화를 2020년으로 계획하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 국토교통부, 미래창조과학부 3개 부처가 연구개발 중인 완전자율주행차의 상용화도 2030년이 목표다. 단 완전자율주행차가 대중화되기 위해서는 완벽한 기술개발과 법적·윤리적 문제, 사이버보안 문제 등이 해소돼야 하므로 실제 대중화까지는 상당한 기간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보험개발원은 국내에서 자율주행자동차의 대중화는 2050년경 가능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에 따라 보험개발원은 현 운전자중심의 자동차보험 체계가 상당기간 유지되는 가운데 완전자율주행차 시대 도래 이전 부분자율 주행장치가 사고율 감소에 기여하며 자동차보험에도 지대한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했다.

실제 자동비상제동장치·후진자동제동장치의 사고예방 성능을 평가한 결과 8개 평가모델 중 6개 모델이 40~45km/h까지 충돌을 회피해 사고예방 효과가 있었다. 나머지 2개 모델도 25~35km/h 까지 사고예방효과를 봤다. 또 차대보행자시험 결과, 3개 평가모델 모두 30~35km/h까지 충돌을 회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박진호 보험개발원 자동차기술연구소장은 “차대차, 차대보행자, 주차사고 재현시험을 통해 상용화된 장치의 사고방지 성능 및 관련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부분자율주행기술이 50% 장착되면 연간 8845억원의 지급보험금 감소가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박 소장은 이에 따라 "지능형 운전보조장치 장착에 따른 사고율 감소 효과를 반영한 요율차등화 등 상품개발을 통해 사회적 비용 절감을 유도할 필요가 있다"며 "현재 적용된 부분자율주행장치에 대한 평가 및 통계분석을 통해 사고방지 효과를 검증하고, 지능형운전보조장치 의무화를 제언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

한편 보험개발원은 자율주행차 도입을 준비하기 위해 25일부터 6일간 서울 잠실 롯데호텔월드에서 '2016 서울 RCAR 연례세미나'를 연다.

이은정 기자 mybang2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