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PD이경규가 간다' 이경규 "김종민 캐스팅 이유, 분량·출연료 얘기 전혀 없어"

최종수정 2016.09.08 09:45 기사입력 2016.09.08 09:45

댓글쓰기

'PD이경규가 간다' / 사진=MBCevery1 'PD이경규가 간다' 캡처

'PD이경규가 간다' / 사진=MBCevery1 'PD이경규가 간다' 캡처


[아시아경제 김민재 인턴기자] 이경규가 PD에 도전했다. 7일 방송된 MBC 에브리원 'PD이경규가 간다'에서는 첫 녹화 날의 모습이 공개됐다.

이날 이경규는 직접 촬영을 지시하거나 생각지도 못한 프로그램 아이템들을 쏟아내면서 제작진들을 당황시키거나 폭소케 했다.
그는 "왜 PD가 되신 거냐"는 유재환의 질문에 "축구경력 30년 하면 감독하고, 가수는 제작사가 되지 않냐"면서 "버라이어티 오래 한 사람이라면 연출도 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했다"고 답했다.

또 출연진을 캐스팅한 이유도 밝혔다. 정범균은 예전에 같이 한 인연으로 작가로 캐스팅했다고 말했으며 김종민에 대해선 "다루기 쉽고 연기자 잘못 쓰면 분량하고 출연료 얘기에 골치가 아파. 종민이는 그런 거 안 한다"며 섭외 이유를 설명했다.

아울러 김주희는 리액션 때문에, 유재환은 음악 감독으로 활용하기 위해 뽑았다며 "나영석의 '삼시세끼'가 음악을 잘 넣는다. 한 번 보면 채널을 돌릴 수가 없다. 재환이는 음악 감독 역할이다"고 전했다. 이에 김주희는 "나영석 PD의 '삼시세끼'를 벤치마킹한 것이냐"고 돌직구를 날려, 이경규를 당황케 했다.
김민재 인턴기자 mjlovel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