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PD 이경규가 간다’ 이경규, 이번에는 PD다 ‘장르파괴’

최종수정 2016.09.07 18:12 기사입력 2016.09.07 17:33

댓글쓰기

사진=MBC 에브리원 'PD 이경규가 간다' 공식 포스터

사진=MBC 에브리원 'PD 이경규가 간다' 공식 포스터


[아시아경제 김재원 인턴기자] 개그맨 이경규가 PD에 도전한다.

이경규는 7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여의도 IFC몰 CGV에서 열린 MBC 에브리원 ‘PD 이경규가 간다’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PD로 나서는 소감을 전했다.
이날 자리에서 이경규는 “모든 PD를 벤치마킹 하겠다”고 밝혔다. 송창의 PD, 김영희 PD, 신원호 PD 등을 언급한 이경규는 “운 좋게도 훌륭한 PD들과 작업을 많이 해왔다”고 말했다.

이경규는 이 가운데 가장 기억에 남는 인물로 김영희 PD를 꼽았다. 그는 “‘이경규가 간다’, ‘양심냉장고’ 등을 같이 했었기 때문에 많은 이야기를 나눴고, PD로 데뷔했다고 했을 때 반응이 궁금하다”고 말했다.

한편 ‘PD 이경규가 간다’는 이경규가 PD로 변신해 베테랑 방송 제작진을 지휘하며 벌어지는 파란만장 제작기와 그가 만든 ‘장르파괴’ 프로그램이다. PD에는 이경규가 나서는 가운데 한철우가 카메라맨, 유재환이 음악 감독을, 김주희는 유일한 여성 출연자로 리액션을 맡는다.
7일 오후 8시30분 MBC 에브리원에서 첫 방송된다.

김재원 인턴기자 iamjaewon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