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능력자들’ 이경규, 극강 매운맛에 괴성지르며 탈진…녹화 중단 직전까지

최종수정 2016.07.28 20:05 기사입력 2016.07.28 19:20

댓글쓰기

사진=MBC

사진=MBC


[아시아경제 유연수 인턴기자] MBC '능력자들' 녹화장에서 대참사가 벌어졌다.

오늘(28일) 오후 11시10분 방송되는 MBC '능력자들' 여름 특집 3탄에서는 전국의 모든 매운 맛집을 섭렵한 '매운 맛집 덕후'가 출연해 등골이 오싹해질 정도로 화끈하고 짜릿한 덕력을 뽐낸다.
이에 MC 이경규와 김성주는 물론 출연진들 모두 덕후의 매운맛에 도전장을 내민다. 게스트로는 그룹 EXID의 솔지와 개그맨 박성광이 등장, 남다른 활약을 펼친다.

매운맛에 차근차근 도전하던 MC와 출연진들은 덕후가 뽑은 매운맛의 절정이자 1순위 음식을 맛본 뒤 상상 이상의 극강 매운맛에 모두 정신을 못 차릴 정도로 멘붕에 빠졌다는 후문.

MC 김성주는 스튜디오 구석에 쭈그려 앉아 폭발하는 침샘을 주체하지 못해 결국 진행을 잠시 멈춰야했고 게스트 박나래는 홀로 자리를 비운 채 화장실행을 택해야만 했다.
그 중에서도 MC 이경규는 촬영장 전체를 들썩이게 만들 정도로 절규와 괴성을 지르며 "먹지마"라고 울부짖는가 하면 머리가 저절로 쭈뼛쭈뼛 서는 기이 현상까지 경험했다. 결국 스튜디오를 이탈해 탈진까지 했다고 해 출연진들에게 벌어진 녹화 중단 위기의 전말에 궁금증이 배가되고 있다.


유연수 인턴기자 you012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