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라디오스타’ 이경규, 버럭하며 챙겨주는 ‘츤데레’ 아저씨…미담 대방출

최종수정 2016.07.07 09:49 기사입력 2016.07.07 09:49

댓글쓰기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정유진 인턴기자] '라디오 스타'에 출연한 방송인 이경규 라인(규라인) 연예인들이 출연해 '이경규 미담'을 쏟아냈다.

6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황금어장-라디오 스타'는 '킹경규와 네 제자들' 특집으로 꾸며져 방송인 이경규, 윤형빈, 이윤석, 유재환, 배우 한철우가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윤형빈, 이윤석, 한철우는 이경규에 대한 고마움 마음을 아낌없이 드러내며 그과 관련된 미담을 풀었다.

윤형빈은 이경규가 전형적인 '츤데레(겉으로 퉁명스럽지만 속을 따뜻한)' 라며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그는 "일본어 공부한다고 넌지시 지나가는 말로 하는 것도 그걸 기억하시고 책을 사오시더라"라며 츤데레의 면모를 소개했다.

또 자신이 격투기 시합에 나가기 직전 이경규와의 관계가 소원해지자 그래도 시합 전에 찾아뵈야겠다는 생각에 연락을 드렸을 때 "형님 저 시합 나갑니다"라고 말하자 이경규가 "알아. 나도 갈거야"라고 말해 감동했다고 말했다.
이윤석은 이경규에 대한 한결같은 충성심을 드러내 웃음을 자아냈다. 이윤석이 술자리에서 박찬욱 감독 위주로 분위기가 흘러가자 이경규에게 "박찬욱 감독 때릴까요?"라고 농담을 건넸던 일을 이야기했다. 그러자 이경규는 "참으라고 했다. 형도 가만히 있잖아"라고 재치 있는 말을 해 웃음바다가 됐다.

배우 한철우는 국제전화를 걸어온 이경규 때문에 눈물을 흘린 적도 있다고 말했다. 그는 "형님이 '괜찮아. 잘 될거야. 인생 뭐 있니? 내가 돈이 많으니까 너무 걱정하지 말라'고 하시더라"라고 말해 출연진 모두 감탄케 했다.


정유진 인턴기자 icamdyj71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