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고진영, 선두 "3승도 '와이어 투 와이어'로~"

최종수정 2016.08.27 18:00 기사입력 2016.08.27 17:45

댓글쓰기

하이원리조트여자오픈 셋째날 이븐파 '숨고르기', 김예진도 선두 합류, 김해림 3위

고진영이 하이원리조트여자오픈 셋째날 4번홀을 파로 마친 뒤 갤러리에게 인사하고 있다. 사진=KLPGA

고진영이 하이원리조트여자오픈 셋째날 4번홀을 파로 마친 뒤 갤러리에게 인사하고 있다. 사진=KLPGA


[정선(강원도)=아시아경제 노우래 기자] '2승 챔프' 고진영(21)이 세번째 '와이어 투 와이어' 우승의 가능성을 높였다.

27일 강원도 정선 하이원리조트골프장(파72ㆍ6634야드)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하이원리조트여자오픈(총상금 8억원) 3라운드에서 타수를 줄이지 못했지만 사흘 연속 선두(7언더파 209타)를 지켰다. 김예진(21ㆍ요진건설)이 고진영과 어깨를 나란히 한 가운데 '달걀 골퍼' 김해림(27)은 3위(5언더파 211타)에서 역전 우승을 바라보고 있는 상황이다.
2타 차 선두로 출발해 버디 3개와 보기 3개를 맞바꿨다. 11번홀(파5)까지 1오버파로 부진하다가 12, 16번홀 버디로 언더파 대열에 합류했다. 하지만 17번홀(파4)에서 그린을 놓쳐 1타를 잃었고, 마지막 18번홀(파4)에서는 두번째 샷이 오른쪽으로 크게 밀린 뒤 7m 파 퍼팅을 성공시켜 위기에서 탈출했다. 지난 4월 이데일리여자오픈과 7월 BMW레이디스에 이어 '와이어 투 와이어' 우승을 기대할 수 있는 위치다.

김예진이 버디 4개와 보기 2개를 묶어 첫 우승을 바라보고 있다. 작년 정규투어에 합류한 2년 차 선수로 개인 최고 성적은 지난해 초정탄산수 용평리조트오픈 준우승이다. 김민선(21ㆍCJ오쇼핑)이 4위(4언더파 212타), '문영퀸즈파크 챔프' 이승현(25ㆍNH투자증권)과 'E1채리티 우승자' 배선우(22ㆍ삼천리), 안송이(26ㆍKB금융그룹) 등이 공동 5위(3언더파 213타)에서 최종라운드 반격을 예고했다.
정선(강원도)=노우래 기자 golfma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