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비정상회담’ 사이먼 페그 “비틀즈 된 느낌” 한국 팬들에 감동

최종수정 2016.08.23 08:27 기사입력 2016.08.23 08:27

댓글쓰기

‘비정상회담’ 사이먼 페그 “브렉시트 실망적…함께 잘 될 방법 찾아야”

사진=JTBC '비정상회담' 방송화면 캡처

사진=JTBC '비정상회담' 방송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김재원 인턴기자] 할리우드 스타 사이먼 페그가 JTBC '비정상회담‘에 출연해 입담을 과시했다.

22일 방송에서 그는 “배우이자 작가로 활동하고 있다”며 “영국 대표로 나왔다”고 자신의 출연을 알렸다.

그는 자신이 영국 대표임을 말하면서 “예전에 유럽연합이었던”이라며 유럽연합 탈퇴(브렉시트)를 언급해 웃음을 자아냈다.

자신도 브렉시트 찬반 투표에 참여했다는 그는 “잔류 쪽으로 투표를 했다”며 “이런 결과가 나올지 아무도 예상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사이먼 페그는 “다들 브렉시트 안 될 거라고 했다”며 영국 분위기도 전했다.

이어 “영국이 유럽연합을 탈퇴하기로 결정했을 때 엄청 실망했다”며 “우리는 함께 해야 한다. 노력해서 함께 잘 될 방법을 찾아야 한다. ‘됐어’ 라고 하는 건 어리석은 일”이라며 소신 발언을 해 눈길을 끌었다.
한국의 첫인상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다. 그룹 비틀즈를 들어 표현한 그는 “공항에 나오자 마자 많은 사람들의 환영 인사를 받아 놀라웠다. 비틀즈가 된 느낌이었다”며 “선물도 많이 주셨는데, 환영 받는 느낌이라 행복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자신이 출연한 최근 개봉작인 ‘스타트렉 비욘드’에 대해서 “더불어 살아가는 다양성”이라며 “그게 중요한 것 같다”라며 영화를 소개했다.

한편 ‘비정상회담’은 매주 월요일 오후 10시50분 JTBC에서 방송된다.

김재원 인턴기자 iamjaewon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