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비정상회담’ 오오기 “일본 역사교육, 한국 식민지배 내용 그냥 건너뛰어”

최종수정 2016.08.16 19:30 기사입력 2016.08.16 19:30

댓글쓰기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한동우 인턴기자] 15일 JTBC ‘비정상 회담’ 광복절 특집에서 일본대표 오오기가 일본의 역사교육의 문제를 지적해 화제다.

이날 방송에서는 한·중·일 풀리지 않은 앙금을 주제로 대화를 주고받는 시간을 가졌다. MC 전현무는 일본대표 오오기에게 “일본에서는 식민지배에 대해 어떤 식으로 교육하느냐”고 질문했다. 이에 대한 오오기의 답변에 시청자들은 충격을 금치 못했다.

“식민지배 내용이 있긴 있는데 바로 넘어가는 주제예요”

오오기의 답변이다. 오오기의 말에 따르면 일본의 역사교육은 식민지배 상황보다 미국과의 전쟁을 더 중요하게 다룬다. 진주만 공격이나 히로시마 원자 폭탄 투하 등 일본을 피해자의 입장에 두고 설명한다는 것이다.

이날 게스트 조승연씨는 일본의 진주만 공격은 국제법을 어기고 미국인들이 예배를 보러 갔을 일요일에 갑작스럽게 습격했다고 지적했다. 하지만 오오기에 따르면 일본에서는 석유 공급이 중단된 어려운 상황에서 어쩔 수 없는 조치였다고 가르친다고 한다.
MC 성시경은 “한국에서는 지금 위안부 문제가 관건이다”며 오오기에게 일본 사람들은 어떻게 인식하고 있는지 물었다. 오오기는 “한국에 엄청 민감한 문제라고 생각한다”고 말했지만 일본의 역사교육이 제대로 되지 않아 “일본 젊은이들은 TV를 통해 역사를 배운다”고 말했다.

오오기에 따르면 일본 방송은 “고노 담화나 무라야마 담화를 통해 사과를 했고 박정희 대통령 때 보상금도 줬는데 왜 자꾸 사과를 요구하는 것인가”라는 내용으로 보도한다.

이에 시청자들은 일본 역사 교육에 다시 한 번 문제를 제기하고 나섰다.

한동우 인턴기자 coryd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