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스타트렉 비욘드' 사이먼 페그 “한국이 정말 좋다”

최종수정 2016.08.16 17:16 기사입력 2016.08.16 17:16

댓글쓰기

사이먼 페그

사이먼 페그


[아시아경제 한동우 인턴기자] ‘스타트렉 비욘드’ 개봉을 앞두고 감도고가 주연 배우들이 한국을 찾았다.

16일 서울 삼성동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파르나스에서 영화 ‘스타트렉 비욘드’(감독 저스틴 린, 배급 롯데엔터테인먼트)의 기자회견이 진행됐다.

저스틴 린 감독과 배우 크리스 파인, 재커리 퀸토, 사이먼 페그 등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이번 영화 ‘스타트렉 비욘드’는 ‘스타트렉:더 비기닝’(2009) ‘스타트렉 다크니스’(2013)를 잇는 스타트렉 시리즈의 신작이다.

‘미션 임파서블’ 시리즈로도 이미 국내에 유명세를 떨친 사이먼 페그는 한국에서 보낸 시간에 남다른 감회를 표했다.
그는 “시간이 많지 않았지만 좋은 시간을 보냈다”며 “몇 달이고 더 머물렀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또한 “공항에서 환대는 정말 인상적이었다. 전 세계 어디를 가도 그런 환대를 받을 수 없다”고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페그는 15일 JTBC ‘비정상회담’ 녹화에도 참여했다. 한국 팬들은 TV를 통해서도 페그를 만나볼 수 있게 됐다.

한편 ‘스타트렉 비욘드’는 정체 모를 존재의 공격을 당해 위기에 처한 엔터프라이즈호와 이에 맞서는 대원들의 반격을 담아냈다. 스타트렉 시리즈의 팬들은 개봉 2일을 앞두고 설렘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한동우 인턴기자 coryd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