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정주 창업 주식 부자 1위

최종수정 2016.07.27 11:06 기사입력 2016.07.27 11:0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민영 기자] 김정주 넥슨 회장이 1960년 이후 출생한 창업자 중 주식으로 가장 많은 부를 쌓은 것으로 조사됐다.

27일 기업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에 따르면 1960년 이후 출생한 창업주 주식 자산을 집계한 결과 김정주 회장이 2조8756억8375만원(15일기준)으로 1위를 차지했다.
김정주 회장의 주식 평가가치는 'NHN 출신 3인방'인 김범수 카카오 의장, 이해진 네이버 의장, 이준호 NHN엔터테인먼트 회장의 지분가치를 합한 금액(2조9076억원)과 비슷한 수준이다. 이해진 의장과 김범수 의장 등이 회사 지분을 개발자들과 직원들에게 스톡옵션 등으로 나눠준 반면 김정주 회장은 지분을 나누는 데 인색한 결과로 풀이된다.

1994년 넥슨을 창업한 김정주 회장은 '바람의 나라' '카트 라이더' '메이플 스토리' 등 내놓는 게임마다 대박을 터트려 돈 방석에 앉았다. 김정주 회장은 비상장 회사인 NXC(넥슨 지주회사) 지분 67.5%(2조8753억원)와 코스피 상장사인 KSS해운 지분 0.2%(2억2788만원)를 보유하고 있다.

김정주 회장은 대학 동기인 진경준 검사장에게 주식 매입 자금 4억2500만원을 빌려줬고, 진 검사장은 이 돈으로 넥슨 비상장 주식을 사서 120억원의 시세 차익을 올린 것으로 드러나 뇌물 공여 혐의 등으로 검찰 조사를 받고 있다.
주식 부호 2위는 김범수 의장이다. 그가 보유한 카카오지분 18.6%의 주식 가치는 1조1848억원으로 나타났다. 이해진 의장은 네이버 지분(4.6%), NHN엔터테인먼트 지분(0.8%)의 평가가치가 1조1065억원에 달해 주식부호 3위 자리에 올랐다.

4위는 지난해 코스닥에 상장한 케어젠의 정용지 대표가 차지했다. 정 대표가 보유 지분을 현금화할 경우 8881억원을 쥘 수 있다. 이준호 NHN엔터테인먼트 회장이 7049억원으로 5위에 올랐다.

주식 부호 상위 5명 중 3명이 NHN에서 한솥밥을 먹은 인연이 있다. NHN은 이해진 의장이 창업한 네이버컴과 김범수 의장이 이끈 한게임을 합쳐 만든 회사다. 검색업체인 서치솔루션 창업자인 이준호 회장은 2001년 네이버컴이 서치솔루션을 인수하면서 NHN에 합류했다.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가 6714억원으로 6위에 올랐고, 정현호 메디톡스 대표(4426억원)와 김가람 더블유게임즈 대표(2886억원)가 각각 7위, 8위를 기록했다. 김가람 대표는 창업 4년 만에 주식부호 10위 안에 올랐다.

신흥 부자들에게 부를 안겨준 창업업종은 게임, 인터넷, 바이오 등이었다. 게임과 바이오를 창업한 대표가 각각 10명으로 가장 많았다. 인터넷이 9명, 전기전자가 8명이었다. 기타서비스는 7명으로 나타났다.


김민영 기자 argus@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