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1960년 이후 창업자 중 주식부호 1위 김정주 회장

최종수정 2016.07.27 08:45 기사입력 2016.07.27 07:35

댓글쓰기

김정주 NXC 회장

김정주 NXC 회장

[아시아경제 김민영 기자] 김정주 넥슨 회장이 1960년 이후 출생한 창업부호 중 주식으로 가장 많은 부를 쌓은 것으로 조사됐다.

27일 기업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에 따르면 스스로 창업해 부를 일군 1960년 이후 출생 기업인 주식 자산을 집계한 결과 김 회장이 2조8756억375만원(15일기준)으로 1위를 차지했다.
김 회장은 비상장 주식인 NXC(넥슨 지주회사) 지분 67.5%와 KSS해운 지분 0.2%를 보유하고 있다. NXC와 KSS해운의 평가가치는 각각 2조8753억원, 2억2788만원으로 집계됐다. 주식 부호 1위자리에 오른 그는 진경준 검사장에게 넥슨 비상장 주식을 제공해 120억원의 차익을 올린 사건에 연루됐다.

주식 부호 2위는 네이버( NAVER ) 창업멤버인 김범수 의장이었다. 카카오지분 18.6%를 보유한 김 의장의 주식가치는 1조961억원으로 나타났다. 또 다른 네이버 창업멤버인 이해진 네이버 의장은 네이버 지분(4.6%), NHN 지분(0.8%)의 평가가치가 1조1065억원에 달해 주식부호 3위 자리에 올랐다. 이 의장은 라인이 미국 일본 주식시장에 성공적으로 상장하면 주식가치가 더 불어날 가능성이 크다.

4위는 지난해 코스닥에 상장한 케어젠 의 정용지 대표가 차지했다. 정 대표가 보유 지분을 현금화할 경우 8881억원을 쥘 수 있다. 이어 이준호 NHN엔터테인먼트 회장이 7050억원으로 5위에 올랐고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가 6715억원으로 6위에 랭크됐다. 정현호 메디톡스 대표(4427억원)과 김가람 더블유게임즈 대표(2886억원)가 각각 7위, 8위를 기록했다. 김가람 대표는 창업 4년 만에 주식부호 상위에 랭크돼 창업 연륜이 가장 짧은 주식 부호가 됐다.
신진 창업 부호 중 여성은 전세화 테고사이언스 대표가 유일했다. 전 대표의 지분가치는 669억원으로 43위에 올랐다. 이들 상위 50인의 주식자산은 총 13조193억원이다. 1인당 지분 가치는 2064억원이다.

이들에게 부를 안겨준 창업업종은 게임, 인터넷, 바이오 등이었다. 게임과 바이오를 창업한 대표가 각각 10명으로 가장 많았고 인터넷이 9명, 전기전자가 8명이었다. 기타서비스는 7명으로 나타났다.


김민영 기자 argus@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