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지원 두산 부회장 "연은 역풍불 때 난다, 새 돌파구 찾아야"

최종수정 2016.07.17 11:10 기사입력 2016.07.17 11:10

댓글쓰기

.

.


[아시아경제 고형광 기자] 박지원 두산그룹 부회장은 "복잡한 환경에서도 새로운 돌파구를 찾아 목표를 달성하는 것이 비즈니스 리더들의 숙명"이라고 말했다.

박 부회장은 15일(현지시간) 스코틀랜드에서 열린 '2016 두산 글로벌 비즈니스 포럼'에서'순풍이 아닌 역풍이 불어올 때 연은 가장 높이 날 수 있다'는 윈스턴 처칠의 발언을 인용하면서 "곳곳에 리스크 요인이 많은 지금의 경영 환경을 극복하고 새롭게 도약하는 데 이번 포럼이 도움이 됐으면 한다"며 이 같이 밝혔다.
이번 포럼에는 윌리엄 헤이그 전 영국 외무장관, 조지프 스티글리츠 미국 컬럼비아대 교수, 이창용 국제통화기금(IMF) 아시아태평양 담당 국장, 후안 미란다 아시아개발은행(ADB) 부총재, 대니 알렉산더 아시아인프라투자은행(AIIB) 부총재, 아미탑 칸트 인도 국가혁신기구(NITI) CEO(전 인도 산업통상부 차관), 펠리페 칼데론 글로벌 기후변화경제위원회 의장(전 멕시코 대통령), 아룬 마줌달 전 미국 에너지부 차관 등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아시아 지역의 인프라 개발 전망, 기후변화가 세계 경제와 인프라 산업에 미치는 영향 등에 대해 논의했다.

첫 세션인 '글로벌 비즈니스 환경' 세션에서 노벨 경제학상 수상자인 조지프 스티글리츠 교수는 "지금 세계경제는 수요부족에 따른 병적 상태에 놓여 있으며 이는 정치력 부재가 주요 원인"이라며 "정치력을 통한 구조 개혁이 이뤄져야 경제 성장이 회복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창용 국장은 "아시아는 수출 중심 경제이므로 자유무역 기조가 제대로 지켜져야 지속 성장이 이뤄질 것이고 앞으로는 내수 중심으로의 경제정책 전환도 필요한 때다"고 강조했다.
두 번째 세션에서는 후안 미란다 ADB 부총재와 대니 알렉산더 AIIB 부총재가 아시아 지역 인프라 개발사업에 대해 설명했다. 경제 불균형의 해결책으로서 인프라 사업에 대한 투자를 제시하고 아시아의 인프라 투자를 위해 다자개발은행(MDB)이 적극적인 역할을 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마지막 세션에서는 펠리페 칼데론 의장과 아룬 마줌달 전 차관이 연사로 나서서 파리협약에 따른 신기후변화체제의 출범이 산업에 미치는 영향 등에 대해 논의를 진행했다.
.

.




고형광 기자 kohk010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