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생각처럼 하면 되고, 두산

최종수정 2016.07.15 12:53 기사입력 2016.07.15 12:53

댓글쓰기

프로야구 전반기 팀타율·팀방어율 1위
니퍼트·보우덴·에반스 모두 최상급 활약
드림올스타 베스트에 정재훈 등 8명 포함

두산 베어스 선수단이 승리를 자축하고 있다.[사진=김현민 기자]

두산 베어스 선수단이 승리를 자축하고 있다.[사진=김현민 기자]


[아시아경제 김세영 기자] 사자 없는 우리에는 곰이 왕이다. 지난 시즌 프로야구 한국시리즈를 제패한 두산은 대식가로 변모했다. 두산은 올 시즌 전반기 각종 지표에서 상위권을 독차지했다.

▲투·타 독식 김재환-니퍼트= 전반기 두산의 투·타 리더는 내야수 김재환(28)과 투수 더스틴 니퍼트(35)다. 김재환은 홈런 스물두 개(공동 2위, 1위 테임즈·25홈런)를 쳤다. 김태형 두산 감독(49)은 4번타자 자리를 잘 메워준 김재환에 대해 “올해 7~8번에서 시작했지만 기대 이상으로 성장해 중심타선에 자리 잡았다. 김재환 등 유망한 선수들이 제 역할을 해 준 덕분에 전반기 1위를 지켰다”고 했다.

6년 동안 국내 리그에 적응한 다승 1위 니퍼트(12승2패)의 활약은 눈부셨다. 두산 투수진은 마이클 보우덴(30·10승5패), 장원준(31·9승3패), 유희관(30·9승2패) 등이 다승 4위 자리까지 독식했는데 니퍼트는 이들의 리더 역할을 했다.

▲올스타 독식= 두산은 지난 4월13일 대전에서 한화를 7-3으로 이기고 선두에 나선 뒤 줄곧 1위 자리를 놓치지 않았다. 전반기 팀 타율(0.298)과 팀 방어율(4.29)도 모조리 1등이다. 두산은 롯데에만 4승5패로 열세를 보였을 뿐 나머지 팀에는 상대전적에서 뒤지지 않는다.

결과는 올스타전 명단에 고스란히 드러난다. 두산은 오는 16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리는 올스타전에서 드림올스타(삼성·롯데·두산·SK·kt)에 속해 있다. 드림올스타의 명단을 보면 두산 선수 여덟 명(니퍼트·정재훈·이현승·양의지·오재원·허경민·김재호·민병헌)이 베스트 12에 들어 있다. 열 개 구단을 통틀어 가장 많다.
두산 선발투수 더스틴 니퍼트가 역투하고 있다. [사진=김현민 기자]

두산 선발투수 더스틴 니퍼트가 역투하고 있다. [사진=김현민 기자]



▲외국인 선수 대박= 새롭게 두산 유니폼을 입은 외국인 선수들은 부상 없이 꾸준히 활약했다. 보우덴은 103.1이닝이나 던지면서 평균자책점 3.83으로 버텨냈다. 지난달 30일 NC와의 경기에서는 노히트노런을 기록했다. 두산은 덕분에 2007년 다니엘 리오스(22승)와 맷 랜들(12승)이 동시에 10승 이상을 달성한 이후 9년 만에 두 자리 승수 외국인 투수를 보유하게 됐다.

두산은 지난 시즌 도중 잭 루츠(30)를 내보내고 데이빈슨 로메로(30)와 계약하는 등 타선에서 어려움을 겪었다. 그러나 올 시즌 합류한 닉 에반스(30)는 초반에 약간 부진했을 뿐 갈수록 타율이 상승하고 있다. 6월에는 스물다섯 경기에 출전해 타율(0.366), 홈런(7), 장타율(0.667), OPS(1.117)에서 팀 내 1위에 오르기도 했다.

김세영 기자 ksy1236@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