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림산업, 부산 'e편한세상 명지' 내달 분양

최종수정 2016.07.15 15:07 기사입력 2016.07.15 10:1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민찬 기자] 대림산업은 부산 명지국제신도시 복합4블록에서 'e편한세상 명지'를 내달 분양한다고 밝혔다.

'e편한세상 명지'는 지하 2층~지상 27층, 4개 동, 전용 87~98㎡, 총 377가구 규모이다. 지상 1층~3층은 상업시설로 구성된다. 분양 관계자는 "다양한 개발호재가 기대되는 명지국제신도시 내에서도 중심부에 위치하고 있어 부산은 물론 진해, 김해를 비롯한 지역 수요자들의 높은 관심을 받고 있다"고 전했다.

부산 명지국제신도시는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 개발과 에코델타시티 조성 등 대규모 산업, 물류, 주거 개발이 계획돼 있어 부산에서도 발전 가능성이 가장 높은 지역으로 꼽힌다. 특히 작년 부산시와 MOU를 체결한 독일 머크사 부설연구소 머크생명공학연구소가 완공되면 일자리 창출과 제약 벤처기업 신설 활성화가 기대된다.

'e편한세상 명지'가 들어서는 명지국제신도시 복합4블록 바로 옆에는 서부산 법조타운이 내년에 완공 예정이다. 2019년에는 약 1만여 가구의 입주가 완료돼 풍부한 생활인프라가 갖춰진 주거환경을 누릴 수 있을 전망이다. 부산시민공원 면적의 1.7배(약 80만7000㎡ 규모)에 달하는 대규모 생태공원도 조성된다.

이 단지는 대림산업의 특화 설계가 적용된다. 기존 아파트는 방과 방, 방과 거실 사이 등 벽이 만나는 부분에 단열이 끊겨 냉기가 유입되거나 결로가 발생한다. 'e편한세상 명지'는 집안의 모든 벽에 끊김이 없는 단열 설계를 적용해 열 손실을 최소화하고 모든 창호에 소음차단과 냉난방 효율이 높은 이중창 시스템을 적용했다.
지상 1층~3층에 들어서는 상업시설은 명지국제신도시의 핵심상권으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돼 입주자들은 단지 내에서 다양한 편의시설을 이용 가능할 수 있다. 분양 관계자는 "부산신항만, 김해국제공항, 국도 2호선, 경전철 등 육·해·공 교통여건을 모두 갖춰 접근성이 뛰어나다"고 말했다.

견본주택은 부산 명지국제신도시 H-4블록(명지중학교 인근)에서 마련된다. 입주는 2019년 예정이다.


이민찬 기자 leemi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