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관악구, 이달부터 ‘찾아가는 동물병원’ 운영

최종수정 2016.07.08 08:08 기사입력 2016.07.08 08:08

댓글쓰기

- 28일 청룡동 주민센터를 시작으로 매달 넷째 주 목요일 조원동, 보라매동, 미성동, 삼성동으로 찾아가 - 수의사, 영양관리 전문가, 애견미용사 등이 참여 반려동물 건강검진, 영영관리, 위생미용 제공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관악구 조원동에 사는 미자 할머니(가명, 72세)는 넉넉지 않은 연금으로 홀로 생활하는 이른바 독거노인이다.

몇 달 전 이웃에게 얻어 온 잡종 개 ‘바둑이’가 유일한 가족. 미자 할머니의 요즘 고민은 바둑이 건강, 외로움을 달래주고 말은 통하지 않지만 말벗인 바둑이를 오래 곁에 두고 싶은 마음이다.

관악구(구청장 유종필)가 동물병원, 애견미용실 등과 손잡고 ‘찾아가는 동물병원’을 운영한다.

반려동물 인구 1000만 시대에 맞춰 지난 3월 사회적경제과 내 반려동물팀을 신설한 구는 사람과 반려동물이 행복한 지역을 만들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반려동물을 키우는 사람과 이웃에 대한 배려를 배우는 ‘반려동물 교육’에 이어 어려운 경제 사정 등으로 반려견, 묘 등을 병원에 데려가지 못하는 주민들을 위해 동네로 수의사, 영양관리사 등 전문가가 찾아가는 서비스를 마련한 것.
반려견을 검진하는 수의사

반려견을 검진하는 수의사


‘찾아가는 동물병원’은 지역내 동물병원, 반려동물 사료 전문 업체인 ㈜마미닥터, 애견미용실 등이 참여한다.
28일 청룡동 주민센터를 시작으로 11월까지 매달 넷째 주 목요일 조원동, 보라매동, 미성동, 삼성동 주민센터에서 차례로 열린다.

반려동물에 대한 간이검진, 영영관리 뿐 아니라 위생미용을 받거나 반려동물팀 담당자에게 동물등록, 동물민원 등에 대한 상담도 가능하다.

유종필 구청장은 “고령화와 1인 가구가 증가하면서 반려동물을 키우는 가정이 늘고 있지만 동물의 질병, 영양관리, 건강관리법에 대한 정보나 교육은 부족하다”면서 “찾아가는 동물병원을 통해 반려동물의 건강도 챙기고, 주민들의 삶의 질도 높아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사회적경제과 반려동물팀(☎879-5797)으로 문의하면 된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