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성민, 뇌사 판정 후 장기기증…5명에 새 생명 선물

최종수정 2016.06.27 07:15 기사입력 2016.06.27 07:15

댓글쓰기

故 김성민. 사진=사진공동취재단

故 김성민. 사진=사진공동취재단


[아시아경제 강현영 인턴기자] 배우 김성민(43)씨가 의식불명에 빠진 지 이틀 만에 뇌사 판정을 받은 후 환자 다섯 명에게 새 생명을 선물하고 떠났다.

26일 오전 서울성모병원은 서울 서초구 본원에서 연 브리핑을 통해 평소 장기 기증 의사를 밝혔던 김씨가 콩팥 2개와 간장 1개, 각막 2개를 난치병 환자 5명에게 기증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날 병원은 뇌사판정위원회를 열어 김씨의 뇌사 판정 기준을 따져 오전 8시45분 최종 뇌사 판정을 했다.

김씨의 심폐소생술을 지휘했던 응급의학과 임지용 교수는 "24일 오전 2시 24분에 심장이 정지한 상태로 도착한 김씨에 대해 이송시간을 포함해 총 37분간 심폐소생술을 시행했다"며 "이후 저체온치료 요법을 시행했으나 차도가 없었다"고 설명했다.

장기이식센터장 양철우 교수는 "뇌로 가는 혈류와 뇌파가 소실된 상태에서 생명을 유지하는 뇌간 기능이 정지된 상태를 두 차례 확인해 최종 결정을 내렸다"며 "김씨가 평소 가족이나 친구에게 장기를 기증하고 싶다는 의사를 밝혀 왔다면서 가족이 이틀 만에 장기 기증에 동의했다"고 설명했다.
고(故) 김성민의 장기 적출 수술은 수사기관의 지휘에 따라 이날 오후 6시부터 시작됐다. 의료진은 사망진단서에 적히는 사망 시간은 뇌사판정이 내려진 이날 오전 10시10분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김씨는 지난 24일 부부싸움을 한 뒤 자택에서 의식불명으로 발견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아왔지만 회복하지 못한 채 뇌사 판정을 받았다.

한편 서울 서초경찰서 관계자는 CCTV 분석 등 타살 여부에 대해 수사했지만 타살 혐의가 없어 자살로 결론 내렸다고 밝혔다.

장례식장은 서울성모병원에 장례식장 14호실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28일로 예정됐다.


강현영 인턴기자 youngq6@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