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최경환 "신공항 결정, 대승적으로 수용해야"

최종수정 2016.06.22 09:41 기사입력 2016.06.22 09:41

댓글쓰기

최경환 새누리당 의원(가운데)

최경환 새누리당 의원(가운데)


[아시아경제 성기호 기자]최경환 새누리당 의원은 정부의 영남권 신공항의 백지화와 관련 "최적의 대안이라는 결론이 났기 때문에 대승적으로 수용해야한다"고 말했다.

최 의원은 22일 국회에서 열린 신공항 관련 5개 시·도 중진의원 간담회에서 "부산·경남이든 대구·경북이든 지역주민들께서는 다소 서운한 감정이 다 있겠지만 정치권이 (갈등을) 자꾸 부추겨서는 안된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정치권은 이제 지역에 결과를 설명드리고 이해를 구하는 자세를 보여야한다"며 "정부에서도 김해공항을 확장보다는 사살싱 신공항 개념에 가깝게 확장하기 때문에 국제 허브 공항으로 기능을 할 수 있다는 점을 적극적으로 설명해야한다"고 말했다.

최 의원은 "인프라를 충분히 확충한다는 계획도 동시에 (정부가) 해서 지역주민의 불안과 갈등이 없도록 후속 대책을 충실히 세워달라"고 당부했다.

성기호 기자 kihoyey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