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朴대통령, 개헌도 신공항도 유승민도 '언급無'

최종수정 2016.06.21 17:27 기사입력 2016.06.21 16:2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신범수 기자] 박근혜 대통령은 21일 국무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이날 오후 발표된 신공항 입지선정 결과에 대해 언급하지 않았다. 정치권의 화두로 떠오른 개헌론과 새누리당 내부 사태를 악화시키고 있는 유승민 새누리당 의원 복당 문제 등에 대해서도 침묵을 지켰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후 국무회의를 시작하면서 약 8분30초간 모두발언을 했다. 통상 10~15분가량 했던 것에 비해 말을 아낀 것이다.
당초 신공항 입지 선정 문제와 관련해선 국론분열 해소 등 원칙론 수준이라도 메시지를 던질 것으로 예상됐다. 이날 국무회의가 파리공항공단엔지니어링(ADPi)의 '신공항 사전 타당성 검토 연구' 용역 결과 발표 시간인 오후 3시보다 한 시간 앞서 열린다는 점에서도 최소한의 언급은 있을 것이란 판단이었다.

그러나 박 대통령은 초미의 관심 사안에 침묵을 지킴으로써 신공항 유치 희망지인 부산 가덕도와 경남 밀양을 중심으로 한 지역갈등에 거리를 두고 논란도 최소화하려 시도한 것으로 풀이된다. 더욱이 발표 결과가 '계획 백지화'라는 점에서, 이를 사전에 보고 받은 박 대통령은 여론의 추이를 당분간 지켜보기 위해 의도적 침묵을 지킨 것으로도 볼 수 있다.

박 대통령은 아울러 유승민 의원을 비롯한 탈당파 의원 7명의 새누리당 복당 결정에 대해서도 언급하지 않았는데 정치권 현안에 공개 발언으로 굳이 '개입 논란'을 일으킬 필요가 없다는 판단 때문으로 보인다. 아울러 정치권의 태풍으로 발전하고 있는 개헌론과 관련한 침묵 역시 '개헌은 블랙홀'이라는 기존 입장에서 변화가 없다는 뜻을 내비친 것으로 풀이된다.
신범수 기자 answ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