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차이잉원 정부, 새 국가명 '중화민국 대만' 채택한듯

최종수정 2016.05.27 15:17 기사입력 2016.05.27 15:17

댓글쓰기

차이잉원(蔡英文) 대만 총통

차이잉원(蔡英文) 대만 총통


[아시아경제 베이징=김혜원 특파원] 대만 차이잉원(蔡英文) 정부가 새로운 국가 명칭으로 '중화민국 대만(中華民國 台灣)'을 채택한 것으로 보인다.

대만 신정부의 린취안(林全) 행정원장(총리)은 26일 입법원에 제출한 시정 방침 보고서에 '중화민국 대만'이라는 명칭을 세 차례 사용했다고 홍콩 봉황망(鳳凰網)이 27일 보도했다.
린 원장은 신정부의 외교 방책을 밝히며 "국제사회에서 '중화민국 대만'으로 인정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 "'중화민국 대만'이 아시아를 기반으로 세계로 나가도록 하겠다" 등의 표현을 썼다.

그동안 대만 정부는 자국을 '대만' 또는 '중화민국'이라고 칭했었고 대외적으로는 '하나의 중국' 원칙을 요구하는 중국에 뜻에 따라 '중화 타이베이'라는 명칭을 써왔다.

새 호칭은 대만이 국가로서의 정체성과 함께 중국으로부터 독립 노선의 의지를 드러낸 것으로 평가돼 중국의 거센 반발이 예상된다.
린 원장은 중국과의 관계에 대해선 "양안의 현상을 유지하는데 진력함으로써 일관되고 예측 가능하며 지속 가능한 양안관계를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중화민국' 현행 체제의 민주 원칙과 민의를 존중하며 양안이 20여년 간 협상과 교류를 통해 쌓아온 성과를 바탕으로 양안 관계의 평화, 안정, 발전을 계속 추진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차이잉원 대만 총통은 취임 후 첫 외빈 면담 때 자국 정부를 공식 국호가 포함된 '중화민국 정부' 대신 '대만 정부'라고 표현한 바 있다.


베이징 김혜원 특파원 kimhy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