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中 견제하는 G7…"남중국해·동중국해 상황 우려"

최종수정 2016.05.27 11:21 기사입력 2016.05.27 11:1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주요 7개국(G7) 정상은 27일 미에(三重)현 이세시마(伊勢志摩)에서 전날에 이어 회의를 열고 "남중국해와 동중국해의 상황을 우려하며, 평화적 해결의 중요성을 강조한다"는 내용의 정상선언을 채택했다.

중국의 반발을 우려해 선언문에 중국을 따로 명기하지는 않았지만, 중국이 남중국해에서 군사 거점화를 시도하는 것을 견제하려는 뜻으로 읽힌다.
G7 정상은 또 지난달 히로시마(廣島)에서 열린 G7 외무장관회담에서 밝힌 "현상을 변경해 긴장을 고조시키는 모든 위협적이고 위압적이고 도발적인 일방적 행동에 강한 반대를 표명한다"는 입장을 재확인하고 지지한다고 선언했다. 이 입장 역시 중국을 거명하지 않은 채 발표됐다.

세계 경제에 대해서는 "회복이 계속되고 있으나, 성장은 완만하지만 편차가 있다"고 지적하며 "재정·금융·구조개혁의 중요성을 재확인한다"고 밝혔다.

이어 "재정전략을 기동적으로 실시, 구조개혁을 과단성있게 추진하는 데 대해 G7이 협력을 강화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데 합의했다"고 덧붙였다. 일본이 주장한 재정전략과 독일이 강조하는 구조개혁을 절충한 것이다.
또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 이른바 브렉시트(Brexit) 문제에 대해서는 "성장에 있어 한층 심각한 리스크"라며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러시아의 크림반도 병합에 대해서도 규탄 입장을 재차 표명하고 "병합을 승인하지 않고 제재를 가한다는 점을 재확인한다"고 밝혔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