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朴대통령 "한·이란 교역정상화 民官 적극 노력해야"

최종수정 2016.04.28 11:54 기사입력 2016.04.28 11:47

댓글쓰기

(사진제공 : 청와대)

(사진제공 : 청와대)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신범수 기자] 박근혜 대통령은 28일 "(서방의 이란에 대한) 경제제재로 감소됐던 양국 교역을 정상화시키고 철도·항만·발전소·정유시설을 비롯한 이란 인프라 재건 사업에 우리 기업들이 참여해서 새로운 활로를 열 수 있도록 민관이 합심해서 적극적인 노력을 기울여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내달 1일부터 3일까지 예정된 이란 국빈방문과 관련해 이같이 지시했다.
박 대통령은 "이란은 과거 우리 근로자들이 열사의 땅에서 땀을 흘려서 오늘날의 경제 기반을 만들었던 곳인데, 국제제재를 진행되면서 많은 어려움이 있었다"며 "이제 제재가 해제되면서 개방의 물결을 타기 시작한 이란과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관계의 토대를 만들 수 있도록 꼼꼼하게 잘 준비해주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이어 "사상 최대의 사절단이 동행하고 1대1 비즈니스상담회도 대규모로 열릴 예정"이라며 "이번 기회에 기업들이 좋은 사업 기회를 찾을 수 있도록 철저하게 준비해주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신범수 기자 answ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