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찬민 용인시장 "5억불 투자유치위해 미국 간다"

최종수정 2016.04.14 15:20 기사입력 2016.04.14 14:16

댓글쓰기

정찬민 용인시장

정찬민 용인시장


[아시아경제(용인)=이영규 기자] 정찬민 용인시장이 5억달러 규모의 외자 유치를 위해 대규모 투자유치단을 구성, 미국과 일본 출장길에 오른다. 정 시장이 외자 유치를 위해 해외 출장을 가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정 시장은 그동안 국내 기업의 투자유치를 위해 심혈을 기울여왔다.

용인시는 정찬민 시장 등 10여명으로 구성된 '투자유치대표단'이 오는 17일부터 28일까지 투자유치와 창의인재양성 네트워크 구축을 위해 미국과 일본을 잇달아 방문한다고 14일 밝혔다.

정 시장은 미국 뉴욕을 방문해 미국ㆍ중국ㆍ홍콩ㆍ싱가폴 등지의 유력 기업들로 구성된 글로벌 다국적 투자사와 5억달러 규모의 투자유치 포괄협정을 체결한다.

또 미국 샌프란시스코 IBM 본사 내 블루믹스 개리지(Bluemix Garage) 디자인센터에서 창의인재양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고 세계적 IT기업인 피보탈사를 방문한다.

정 시장은 현지 한인기업을 대상으로 한 투자유치 간담회도 갖는다. 아울러 뉴욕 한인상공회의소를 방문해 기업인들을 대상으로 투자유치를 홍보하고 상호협력을 위한 MOU도 체결한다. 용인시와 자매도시인 플라튼시도 방문한다.
정 시장은 미국 출장에 앞서 일본에서 창조혁신 대학교로 주목받는 동경대와 '청년 스타트업 인재양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는다. 협약을 통해 두 기관은 교육프로그램 운영과 상호 인재 교류 활성화에 나선다.

용인시 관계자는 "정찬민 시장은 용인 투자유치를 위해서라면 지구 끝이라도 갈 준비가 돼 있다"며 "이번 미ㆍ일 방문을 통해 5억달러 규모의 외자유치 성과를 거두면 용인지역 청년창업인재들의 글로벌 시장 진출에 크게 도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용인시는 지난해 미래창조과학부의 창의인재양성 공모사업에 선정돼 국비 12억원을 비롯해 시비 3억원을 확보하고 용인지역의 청년인재양성과 청년창업 활성화를 위한 '디자인씽킹(DesignThingking)센터'를 단국대학교에 구축하고 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