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남 유통식품 곰팡이독소 오염도조사 나서

최종수정 2016.03.24 17:50 기사입력 2016.03.24 17:50

댓글쓰기

"보건환경연구원, 양파·무·두부·케이크 등 대상 안전성 평가"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전라남도보건환경연구원(원장 양수인)은 식품 유통·보관 중 생길 수 있는 곰팡이독소 오염 여부를 조사할 계획이라고 24일 밝혔다.

조사 대상은 국민 다소비·다빈도 식품 가운데 양파, 무 등 농산물과 두부, 케이크 등 곰팡이 오염 가능성이 높은 가공식품이다. 유해성이 높은 아플라톡신 M1을 포함해 곰팡이독소 3종을 검사한다.

안양준 전라남도보건환경연구원 식품분석과장은 “곰팡이 생성 요인은 다양하지만 유해 곰팡이에 의해 생긴 독소는 조리 및 가공으로 완전히 제거하기 어려울 뿐 아니라 암을 일으키는 등 건강에도 치명적”이라며 “먹거리 안전을 위해서는 지속적인 곰팡이 독소 관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전라남도보건환경연구원은 지난해 농산물과 가공식품 242건의 곰팡이독소를 조사한 결과 식품별 기준 규격 및 유사식품의 허용 기준 이내로 나타나 안전한 수준인 것으로 분석됐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