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강성훈, 11언더파 "아쉽다, 꿈의 59타"(1보)

최종수정 2016.02.14 08:22 기사입력 2016.02.13 07:24

댓글쓰기

AT&T페블비치 둘째날 이글 1개와 버디 9개 60타 괴력 공동선두, 미켈슨 공동 3위

강성훈. 사진=Getty images/멀티비츠

강성훈. 사진=Getty images/멀티비츠


속보[아시아경제 노우래 기자] 11언더파 60타.

강성훈(29)의 첫 우승을 향한 몰아치기다. 13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페블비치 몬테레이페닌슐라(파71ㆍ6873야드)에서 계속된 AT&T페블비치내셔널프로암(총상금 700만 달러) 2라운드에서 무려 11타를 줄이는 '괴력'을 과시했다. 오전 7시20분 현재 이와타 히로시(일본)와 공동선두(11언더파)다. 필 미켈슨과 체즈 리비(이상 미국), 프레디 야콥슨(스웨덴) 등 3명이 공동 3위(10언더파)에 있다.

이글 1개와 버디 9개를 쓸어 담았다. 첫 홀인 10번홀(파5) 버디와 13, 15번홀 '징검다리 버디'로 시동을 걸었고, 16번홀(파5) 이글에 이어 18번홀(파4)에서 버디를 추가하는 등 전반에만 6언더파를 적어냈다. 후반에는 2~3번홀 연속버디에 6~8번홀에서 3연속버디를 보탰다. 마지막 9번홀(파3)에서 파에 그쳐 '꿈의 59타'를 작성하지 못한 게 오히려 아쉬웠다. PGA투어에서 '59타'는 6차례, '60타'는 강성훈을 포함해 30차례가 나왔다.

2006년 도하아시안게임 금메달리스트다. 아마추어 신분으로 한국프로골프투어(KGT) 롯데스카이힐오픈을 제패했고, 2010년 KGT 유진투자증권오픈에서 프로 첫 우승을 일궈낸 뒤 이듬해 퀄리파잉(Q)스쿨을 통해 PGA투어에 진출했다. 2011년과 2012년 이렇다 할 성적을 올리지 못해 2부 투어 격인 웹닷컴투어로 내려갔다가 지난 연말 상금랭킹 22위로 재입성해 '아메리칸 드림'을 꿈꾸고 있는 시점이다.

미켈슨은 이글 1개와 버디 6개, 보기 2개로 6언더파의 신바람을 냈다. 3~5번홀 3연속버디, 10번홀(파5) 이글이 압권이었다. 1998년과 2005년, 2007년, 2012년 이후 대회 통산 5승째를 노려볼 수 있는 위치다. 세계랭킹 1위 조던 스피스(미국)는 2언더파를 쳐 공동 35위(3언더파)에서 기회를 엿보고 있다. 세계랭킹 3위 제이슨 데이(호주) 역시 14개 홀에서 2타를 줄여 스피스와 같은 그룹이다.
노우래 기자 golfma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