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금감원, 그놈목소리 5개 추가공개

최종수정 2016.02.03 06:00 기사입력 2016.02.03 06: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강구귀 기자] 금융감독원은 그놈목소리(보이스피싱 범죄자의 목소리) 5개를 추가공개한다고 3일 밝혔다. ‘T전화’를 통해 신고된 대출빙자(3건)와 통장매매(2건)에 대한 내용이다.

먼저 전산오류 해제 명목으로 선입금을 요구하는 사례다. 사기범은 피해자에게 대출을 진행했으나, 전산상 오류로 입금이 안되니, 해제를 위해 360만원을 입금해야 한다며 선입금을 요구했다. 사기범은 “저희가 대출금(5000만원)을 입금했는데, 전산상으로 고객님 코드가 막혀서 현재 입금이 안됩니다. 이걸 풀어야지만 돈이 입금이 되요”라고 말했다.
편법대출 진행을 위해 추가 입금을 요구하는 사례도 있다. 사기범은 피해자에게 대출을 위해 전산 삭제명목으로 90만원을 입금 받은후, 금감원 모니터링에 걸렸다며, 해제를 위해 추가로 90만원을 입금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금감원은 보이스피싱 피해예방 사이트인 보이스피싱 지킴이에 접수된 640건 중 217개의 음성을 7차례에 걸쳐 공개했다. SK텔레콤과 협업해 T전화를 통해서도 그놈 목소리를 신고받고 있다. 현재까지 235건이 접수됐다.

대출빙자사기 피해액은 지난해 10월 52억원에서 11월 68억원, 12월 96억원 순으로 계속 높아지는 상황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앞으로도 국민들께서 피해를 당하지 않도록, 신고해 주신 그놈 목소리 중 국민들게 꼭 알려야 하는 음성파일을 선별해 보이스피싱지킴이 체험관 등을 통해 지속 공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강구귀 기자 ni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