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심상정 대표 "국민의당, 여당할지 야당할지 먼저 정해야"

최종수정 2016.02.01 16:31 기사입력 2016.02.01 16:31

댓글쓰기

심상정 정의당 대표. 사진=아시아경제 DB

심상정 정의당 대표. 사진=아시아경제 DB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국민의당을 향해 "여당을 할 것인지 야당을 할 것인지 먼저 분명히 해야 할 것"이라며 일침을 가했다.

정 대표는 1일 국회에서 열린 상임위원회에서 국민의당이 기업활력제고특별법(원샷법)과 북한인권법, 선거구 획정의 1월 임시국회 내 처리를 주장하며 더불어민주당을 비판한 것에 대해 "양비론에 기대 반사이익을 탐하는 것이 새정치는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심 대표는 "정부·여당조차 원샷법으로 야기될 대량실직 사태를 우려하고 있고 원샷법이 주주의 권리를 과도하게 제한해 경제민주화에 역행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면서 "국민의당은 원샷법이 '성장과 분배가 선순환하는 공정성장론(안철수 의원의 성장모델)'에 부합하는지 분명히 밝혀야 한다"고 밝혔다.

또 "국민의당은 양당정치 혁파를 위해 정당명부식 비례대표제를 제기했는데 지금 새누리당이 직권상정으로 돌파하려고 하는, 지역구를 확대하고 비례대표를 축소하는 개악안을 그대로 통과시켜도 되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심 대표는 안 의원이 새누리당과 더민주, 국민의당이 참여하는 '3당 대표 민생정책회담'을 제안한 것을 두고서도 "형식이 참 아쉽다"며 "양당 기득권 정치 타파를 창당 명분으로 앞세운 정당이 '수(數)의 폭력'에 기대는 모습은 양당의 기득권 정치를 닮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안 의원 말대로 선거 때만 되면 간판을 바꾸고 색을 바꾸는 정치를 가짜 정치라고 한 것은 맞는 말"이라면서도 "그러면 스스로 낡은 정치로 규정한 정당의 의원들이 모여 만들어진 당을 뭐라고 불러야 할지 묻고 싶다"고 반문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