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장하성 "文으로부터 김종인 자리 제안 받은 적 있다"

최종수정 2016.02.02 06:59 기사입력 2016.02.01 13:48

댓글쓰기

장하성 "文으로부터 김종인 자리 제안 받은 적 있다"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장하성 고려대 교수는 1일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로부터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맡고 있는 자리에 대해 제안 받은 바 있다"고 말했다.

장 교수는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안철수-장하성의 경제토크'를 마친 뒤 기자들의 질문에 "(더민주와 국민의당) 양쪽으로부터 다 (합류) 제안이 매우 구체적으로 있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장 교수는 문 전 대표의 제안과 관련 "더민주든 국민의당이든 미래를 만들어가는 정치세력이라면 어떤 형태로든 도움을 주려는 생각을 갖고 있었다"며 "문 전 대표에게 오늘(경제토크) 강의한 것과 비슷한 내용의 강의를 해드린 적도 있다"고 설명했다.

장 교수는 또 "제 자신이 그 자리(선거대책위원장)를 맡지 않은 것은 정치를 하지 않겠다는 이유도 있지만, 한 사람이 어떤 자리를 맡는다고 해서 정당이 바뀌는 것은 불가능하기 때문"이라며 "또 대선, 총선, 지방선거를 지고도 127명의 국회의원 중 대표나 위원장직을 맡길 사람이 없어 밖에서 사람을 구한다는 구조를 이해할 수 없었다"고 말했다.

장 교수는 "사람을 영입해서 변화를 일으키려면 진작에 일으켰어야 한다"며 "어찌해서 한국의 야당이 자신들과 궤를 같이해 오지 않은 사람들을 끌어들여 변화를 할 수 있다는 건지 이해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장 교수는 안철수 의원과 함께하는 이유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장 교수는 안 의원에 대해 "제가 전력을 다해 도왔던 분이지만, 정치하지 않겠다는 원칙 때문에 편하게 말씀드렸다"며 "그럼에도 세상이 바뀌길 바라는 뜻에 함께할 분들이라면 저는 기꺼이 도울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장 교수는 현실정치에는 참여하지 않을 방침임을 분명히 했다. 그는 "선출직에 나서거나 공직을 맡거나, 정당 소속이 되거나 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며 "저는 학자고, 세상이 바뀌길 원하는 사람이고, 또 그렇게 세상을 바꾸는 사람들을 기꺼이 도울 사람이지, 제 자신이 정치를 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안 의원은 이날 경제토크에서 박근혜 정부의 경제정책에 날을 세웠다. 안 의원은 "지금 정부가 목매달고 있는 법안들 모두를 통과 시켜도 한국경제가 좋아지긴 어렵다"며 "여당에서는 야당이 고맙게도 발목잡기로 나가고 있는 셈"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모든 경제실패의 책임을 정부여당이 지지 않고 야당에게 전가하는 그림으로 전개되고 있다"며 "정부가 말하는 미시적 구조조정 대신 거시적 수준의 경제 구조개혁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