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주승용 의원, “국회에서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국민·민생”

최종수정 2016.02.01 15:37 기사입력 2016.02.01 15:37

댓글쓰기

주승용 국민의당  원내대표

주승용 국민의당 원내대표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국민의당 주승용 원내대표(전남 여수시을)는 1일 “민의의 전당인 국회에서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국민이고, 민생이다”고 주장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국민의당 기조회의에서 “19대 국회가 마지막까지 파행과 공전을 거듭하고, 대화와 타협은 사라지고, 대립과 대결의 악순환 속에 ‘남 탓’만 가득하다”면서 “이 와중에 청와대와 여당은 입법부의 수장인 국회의장을 겁박하며, 쟁점법안의 직권상정을 강요하고 있는데, 이는 헌법이 보장하고 있는 삼권분립 정신에 대한 도전이며, 의회민주주의의 근간을 뿌리째 흔드는 반의회적인 처사”라고 밝혔다.
그는 “청와대와 여당은 국회선진화법의 법망을 벗어나기 위해 ‘국가비상사태’까지 거론하며 직권상정을 강요했으나 이마저도 여의치 않자 자신들의 필요에 따라 국회선진화법 개정까지 추진하고 있다”며 “여당의 입맛대로 국회선진화법이 개정되어 직권상정이 남발된다면 국회는 날치기와 몸싸움이 난무하는 난장판 국회로 회귀될 수도 있다”고 강조했다.

또 “민의의 전당인 국회에서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국민이고, 민생”이라면서 “새누리당은 대화와 타협의 정치를 복원해야 한다”며 “국회의원 선거구 획정과 파견법 연계 처리 방침을 즉각 철회하고, 다수당의 책임을 다해주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아울러 “더불어민주당은 제1야당으로서 정부와 여당을 견제하면서도 야당의 법안과 입장을 충분히 관철시킬 수 있는 힘이 있으나 일부 강경파들이 주도하여 여야 협상을 부정하며 원내대표에게 타협의 여지를 주지 않는 등 제 1야당의 역할을 내팽겨 치고 있다”며 “제1야당의 책임을 다해주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더불어 “국민의당 창당이 하루 앞으로 다가왔다”면서 “국민 여러분의 기대와 성원에 부응할 수 있는 책임 있는 정당으로서 오직 국민을 위한 정치, 국민께 배우고 국민을 섬기는 정치, 국민의 먹고사는 문제를 최우선 과제로 해결하는 국민 중심의 정치를 반드시 우리 국민의당은 실현하고, 국민의 삶을 바꾸는 정치혁신과 정권교체의 그 날까지, 하나 된 힘으로 더욱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