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준식 부총리, '자유학기제 앞세운 학원광고' 중단 요청

최종수정 2016.01.28 15:47 기사입력 2016.01.28 15:4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 올해 전국 모든 중학교에서 자유학기제가 전면 시행되면서 일부 학원들이 이를 이용한 마케팅에 나서자 교육부가 학원들에게 과장광고 중단을 요청하는 등 대책 마련에 나섰다.

이준식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28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학원총연합회 관계자들과 만나 학원들이 자유학기제를 왜곡하는 광고를 자제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 부총리는 또 선행학습을 유발하는 영업마케팅을 학원계가 자율적으로 규제할 것도 촉구했다.

자유학기제는 중학교 1학년 중 한 학기를 택해 지필고사를 보지 않는 대신 다양한 진로 체험 활동을 하도록 한 제도로, 올해부터 전국 모든 중학교에서 시행된다.

하지만 일부 학원들이 이를 이용해 "1학년 때 시험이 없는 만큼 2∼3학년 때 성적이 더 중요해 진다"거나 "자유학기제로 시험이 없을 때 오히려 공부를 더 해둬야 한다"며 학생들을 끌어들이고 있어 선행학습을 부추긴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교육부 관계자는 "일단 학원가의 자율적인 노력을 지켜본 뒤 시정되지 않으면 지도점검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조인경 기자 ikj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