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국 남성 '지방섭취' 너무 많다…돼지고기·콩기름·쇠고기 많이 먹어

최종수정 2016.01.27 09:30 기사입력 2016.01.27 09:30

댓글쓰기

대전대 심재은 교수팀, 학술지에 연구결과 발표

삼겹살

삼겹살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조영주 기자] 우리나라 남성은 영양소 기준치(1일 섭취 권장량)보다 지방을 평균 5g 더 섭취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남녀를 통틀어 20대의 하루 지방 섭취량은 영양소 기준치를 평균 14g이나 웃돌았다.

27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대전대 식품영양학과 심재은 교수팀은 한국영양학회의 영문학술지인 '뉴트리션 리서치 앤드 프랙티스' 최근호에서 보건복지부의 국민건강영양조사(2013년)의 원자료를 토대로 3세 이상 국민 7048명을 조사한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결과, 한국인의 하루 평균 지방 섭취량은 48g이었다. 이는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정한 지방의 영양소 기준치인 51g에 거의 육박하는 것이다.

성별로는 남성의 하루 평균 지방 섭취량이 55.7g으로 여성(40.2g)보다 15.5g이나 많았다. 남성의 하루 평균 지방 섭취량은 이미 권장량을 4.7g 초과했다.

연령별로는 19∼29세의 하루 평균 지방 섭취량이 64.8g으로 가장 많았고 12∼18세(60.2g), 30∼49세(52.6g), 6∼11세(50.9g) 순이었다. 65세 이상 노인(23.7g), 50∼64세(37.7g)의 지방 섭취량은 하루 권장량에 훨씬 미달한 것은 물론 3∼5세(41.2g) 유아보다도 적었다.
소득이 낮을수록 지방 섭취가 많은 미국 등 서구와는 달리 국내에선 고소득자의 지방 섭취량(하루 54.4g)이 저소득자(46.8g)보다 많았다.

지방 섭취에 가장 기여하는 식품은 돼지고기였다. 20대는 지방(64.8g)의 18%인 11.8g을 돼지고기에서 얻었다. 모든 연령대에서 한국인의 5대 지방 공급 식품은 돼지고기, 콩기름, 쇠고기, 계란, 라면 순이었다.

포화지방 섭취량의 경우, 남성은 16.7g으로, 이미 영양소 기준치(15g)를 초과했지만 여성은 12g으로 아직 적정 범위 내에 있었다. 포화지방은 실온에서 딱딱하게 굳어 있는 '굳기름'으로, 혈중 콜레스테롤과 중성지방 수치를 올려 혈관 건강에 해로운 지방으로 꼽힌다.

포화지방 섭취에 가장 기여하는 식품도 돼지고기였다. 20대는 전체 포화지방(19.7g)의 22%인 4.4g을 돼지고기에서 얻었다. 돼지고기, 우유, 라면, 쇠고기, 달걀이 한국인의 5대 포화지방 공급 식품으로 집계됐다.

혈관과 두뇌 건강에 유익한 것으로 알려진 오메가-3 지방(불포화 지방의 일종)은 하루 평균 1.6g 섭취하는 데 그쳤다. 오메가-3 지방 중 DHA와 EPA의 섭취는 적고, ALA의 섭취가 많은 것이 특징이었다. EPA와 DHA는 고등어·꽁치 등 등 푸른 생선, ALA는 콩기름·참기름 등 식물성 식품에 풍부하다.

한국인의 5대 오메가-3 지방 공급 식품은 콩기름, 참기름, 마요네즈, 고등어, 두부였다. 한국인의 10대 오메가-3 지방 공급 식품에 생선 중 유일하게 고등어가 포함됐지만 그 양은 하루 평균 0.07g에 그쳤다.

심 교수팀은 논문에서 "한국인의 하루 평균 지방 섭취량(48g)은 미국인의 평균(79g, 2000년 기준)보다는 적다"면서 "하루 평균 평균 포화지방 섭취량(14.4g)도 미국인(27g), 일본인(16.1g)보다 낮은 수준"이라고 지적했다.


세종=조영주 기자 yjch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