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구글, 英에 1.3억파운드 세금 내기로 합의

최종수정 2016.01.23 12:21 기사입력 2016.01.23 12:2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병희 기자] 세계 최대 인터넷 기업 구글이 영국 세무당국에 1억3000만파운드(약 2200억원)의 세금을 내기로 했다고 BBC가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구글은 그동안 세금을 적게 냈다는 비난을 받았고 이에 구글은 복잡한 세제 구조에 불만을 나타내왔다. 이에 구글과 영국 세무당국은 그동안 공개 감사를 진행해 합의에 도달한 것이다.

구글 유럽의 매트 브리틴 대표는 "오늘 우리는 영국에 세금을 더 낼 것이라는 밝힌다"며 "세계적으로 규정이 바뀌고 있고 영국은 이러한 흐름을 주도하고 있으며 이에 따라 우리도 바뀔 것"이라고 말했다. 브리틴은 "구글이 정당한 규모의 세금을 내고 있다는 확실해지기를 원한다"고 강조했다.

구글은 이번 합의에 따라 "앞으로 영국에 기반을 둔 광고주들로부터 올린 매출을 기준으로 세금을 내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구글이 부담하는 실효 세율은 매출이 아니라 순이익을 기준으로 했던 지금까지보다 훨씬 높아진다.
구글이 내기로 한 1억3000만파운드는 기존 기준과 새 기준의 차액을 2005년부터 계산한 것으로 '밀린 금액'에 해당한다.

구글은 영국에서 2006년부터 2011년까지 180억 달러(22조 원)의 매출을 올렸으나, 같은 기간에 법인세는 1600만달러만 납부했다.

이번 합의가 구글의 재무 상태에 미치는 영향은 당장 크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구글 지주회사인 알파벳의 현금 보유액은 730억달러에 이르며, 그 중 절반 이상을 미국 외의 나라에 두고 있다.


박병희 기자 nu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