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구글, 英서 2천2백억 세금 추가 납부…글로벌 기업들 '촉각'

최종수정 2016.01.23 11:26 기사입력 2016.01.23 11:2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권용민 기자] 구글이 영국 세무당국에 1억3000만 파운드(2200억 원)의 세금을 추가로 납부키로 했다. 관련 업계는 역외 기업 설립 등 절세 기법을 통해 각국 정부에 세금을 적게 내 온 글로벌 기업들에 앞으로 어떤 영향이 있을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22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 등 외신들에 따르면 구글과 영국 세무당국은 합의에 따라 영국에 기반을 둔 광고주들로부터 올린 매출을 기준으로 세금을 내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라 구글이 부담하는 실효 세율은 매출이 아니라 순이익을 기준으로 했던지금까지보다 훨씬 높아진다.

구글이 내기로 한 1억3000만 파운드는 기존 기준과 새 기준의 차액을 2005년부터 계산한 것으로 밀린 금액에 해당한다. 이 회사는 "다국적 기업들에 세금을 부과하는 방식에 대해서는 수년간 논란이 있었으며 국제 조세 시스템이 바뀌고 있다. 이번 합의는 그런 변화를 반영한 것이며최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가이드라인에 부합한다"고 설명했다.

구글은 영국에서 2006년부터 2011년까지 180억달러(22조 원)의 매출을 올렸으나, 같은 기간 납부한 법인세는 1600만달러(190억 원)에 불과하다.
권용민 기자 festy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