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MBC 연기대상' 못받은 오연서 씁쓸한 표정 화제…소속사 "억측일뿐"

최종수정 2014.12.31 14:47 기사입력 2014.12.31 14:46

댓글쓰기

오연서 씁쓰레한 표정/사진 = MBC 연기대상 캡쳐

오연서 씁쓰레한 표정/사진 = MBC 연기대상 캡쳐



오연서, 'MBC 연기대상' 내심 기대했나? 이유리 수상에 오연서 씁쓸한 표정지어…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배우 오연서가 'MBC 연기대상'에서 동료 이유리가 대상을 수상하자 순간 아쉬운 듯한 표정을 지어 화제다.

오연서는 지난 30일 서울 마포구 상암 MBC 사옥에서 열린 '2014 MBC 연기대상'에서 송윤아, 이유리와 함께 대상 후보에 올랐다.

이날 '2014 MBC 연기대상'에서 오연서는 '왔다! 장보리'에서 호흡을 맞춘 김지훈, 이유리와 함께 같은 테이블에 앉아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하지만 곧이어 대상 수상자로 이유리의 이름이 언급되자 오연서는 순간 아쉬운 듯 씁쓰레한 표정을 짓는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됐다.

이날 '2014 MBC 연기대상'은 100% 시청자 문자 투표를 통해 대상 수상자를 선정했다. 대상 후보로는 '마마'의 송윤아, '왔다 장보리'의 오연서 이유리가 올랐고 71만2300표 중 이유리가 38만5434표 획득해 대상을 탔다.

조연이자 악역이 연기대상을 탄 건 2009년 드라마 '선덕여왕'에서 미실 역을 맡아 열연했던 고현정에 이어 역대 2번째다.

네티즌은 "오연서의 속내를 알 순 없지만 충분히 그럴수도 있다"는 반응이다. 포털 실시간 검색 순위에 '오연서 표정'이라는 키워드가 오르내렸으며 트위터에는 "그럴 수 있지" "오연서, 아쉬운 듯" "오연서 당황했나봐" 등의 말들이 오가기도 했다.

한편 오연서 소속사는 연예매체 더팩트와의 인터뷰를 통해 "오연서가 표정관리를 못했다는 건 말도 안된다"며 "오연서는 이날 감사한 마음으로 시상식을 끝까지 지켰다"고 해당 논란에 대해 일축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