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최민수 수상 소감문 잃어버려 난감했던 백진희, 빠뜨린 내용 뭔가 봤더니…

최종수정 2014.12.31 10:52 기사입력 2014.12.31 10:48

댓글쓰기

백진희, 최민수 황금연기상 대리수상 [사진=MBC 방송 캡쳐]

백진희, 최민수 황금연기상 대리수상 [사진=MBC 방송 캡쳐]


최민수 수상 소감문 잃어버려 난감했던 백진희, 빠뜨린 내용 뭔가 봤더니…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백진희를 통해 수상 거부 의사를 전한 'MBC 연기대상' 황금 연기상 수상자 최민수의 수상소감이 방송에서 미처 다 공개되지 못해 궁금증을 자아냈던 가운데 그의 수상소감 전문이 공개됐다.

30일 오후 서울 상암 MBC 미디어센터에서 생방송으로 진행된 '2014 MBC 연기대상'에서 안내상과 최민수가 황금 연기상을 수상했으나 최민수는 이날 시상식에 불참, 드라마 '오만과 편견'에 함께 출연하는 후배 연기자 백진희가 대리 수상했다.

최민수를 대신해 수상소감을 전하러 무대에 오른 백진희는 "문자로 소감을 전달 받아서 프린트 해놨었는데 쉬는 시간에 프린트가 사라졌다"며 "급한대로 적었지만 다는 못 적었다"고 밝혔다.

백진희는 "나는 지금 민생안정팀 부장검사로 살고 있다. 뭐 한 게 있어야 상을 받지 않겠느냐"면서 "그래서 이 상을 정중하게 거부하려고 한다"는 최민수의 뜻을 전하면서도 "선배님은 거부하셨지만 제가 상을 잘 전달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백진희가 소감문을 잃어버려 반쪽짜리 소감이 전해지자 방송에서 미처 공개되지 못한 최민수의 수상소감에 관심이 집중됐다.

한 연예매체 보도에 따르면 최민수의 소감문 전문에는 세월호에 관련된 언급이 포함됐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매체는 최민수의 소감문 뒷 부분에 "아직도 차가운 바다 깊숙이 갇혀 있는 양심과 희망에 대한 최소한의 도리라고나 할까요? 법과 상식이 무너지고 진실과 양심이 박제된 이 시대에 말입니다"라는 내용이 있었다고 보도했다.

다음은 백진희가 다 전하지 못한 최민수의 수상소감 전문이다.

안녕하십니까. 민생안정팀 부장 문희만입니다.

적지 않은 나이에 이런 의미 있는 작품을 하게 해주신 MBC, 김진민 감독, 이현주 작가에게 감사드리며 무엇보다도 '오만과 편견'을 사랑해주시는 시청자들께 감사 말씀 전합니다. 더불어 우리 인천지검 민생안정팀에게도요.

허나 다른 때도 아니고 요즘은 제가 법을 집행하는 검사로 살고 있기 때문에 말이죠. 뭐 잘한 게 있어야 상을 받죠 그죠? 해서 죄송스럽지만 이 수상을 정중히 거부하려고 합니다,

아직도 차가운 바다 깊숙이 갇혀 있는 양심과 희망에 대한 최소한의 도리라고나 할까요? 법과 상식이 무너지고 진실과 양심이 박제된 이 시대에 말입니다.

그래도 우리 '오만과 편견'을 끝까지 사랑해 주실 거죠? 그죠.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