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동엽 "오연서·이유리 같이 웃는 모습…귀한 장면"…이유 알고보니

최종수정 2014.12.31 11:45 기사입력 2014.12.31 11:45

댓글쓰기

오연서 이유리 [사진=MBC 방송캡쳐]

오연서 이유리 [사진=MBC 방송캡쳐]


신동엽 "오연서·이유리 같이 웃는 모습…귀한 장면"…이유 알고보니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2014 MBC 연기대상'의 MC 신동엽이 오연서와 이유리가 한 자리에 앉아 웃고 있는 모습에 큰 의미를 부여했다.

'2014 MBC 연기대상'이 30일 밤 8시 55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상암 신사옥에서 MC 신동엽, 그룹 소녀시대 최수영의 진행으로 열렸다.

이날 오프닝 무대는 '뱅뱅'(Bang Bang)에 맞춘 최수영의 댄스 퍼포먼스로 꾸며졌다. 무대를 마치자마자 등장한 신동엽은 "허걱거리는거 보니 세월은 비켜갈 수 없는가 보다"라며 생방송 진행을 앞둔 최수영의 긴장을 풀어줬다.

이어 신동엽은 "생방송에서 웬만하면 긴장을 안 하는데 화려한 분들 앉아계셔서 긴장된다"라며 "'왔다! 장보리' 팀 이유리, 오연서가 저렇게 같이 웃고 있는 모습은 드라마에서 한 번도 볼 수 없었다. 귀한 장면이다"라고 말했다.
최수영은 "신동엽 옆자리보다 장나라 테이블이 탐난다. 우 장혁, 좌 하균이다"라며 부러움을 드러냈고, 신동엽은 "장나라가 중국에서도 인기가 대단하다던데 장혁은 덤덤하지만 신하균의 눈빛은 다르다"라는 농담을 건넸다 .

신동엽은 또한 '마마'의 송윤아, 정준호, 홍종현이 함께 앉아 있는 테이블에 대해 언급했다. 최수영은 "등장만으로도 여성 팬들의 마음 설레게 하는 정일우, 최진혁, 임시완도 참석했다"라고 소개했다.

이날 '2014 MBC 연기대상'은 100% 시청자 문자 투표를 통해 대상 수상자를 선정했다. 대상 후보로는 '마마'의 송윤아, '왔다 장보리'의 오연서 이유리가 올랐고 71만2300표 중 이유리가 38만5434표 획득해 대상을 탔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