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 퍼거슨 사태 핵심 윌슨 경관 사직(상보)

최종수정 2014.11.30 11:33 기사입력 2014.11.30 11:3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목인 기자]지난 8월 미국 미주리주 퍼거슨에서 비무장 흑인 청년 마이클 브라운(18)에게 총을 쏴 숨지게 한 백인 경관 대런 윌슨(28)이 사표를 제출했다.

29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 등 외신들에 따르면 윌슨 경관의 변호사인 닐 브런트래거는 윌슨이 사직서를 제출했으며 이는 즉각 수리될 것이라고 밝혔다.
윌슨 경관은 브라운 총격 사건이 일어난 지난 8월9일부터 현재까지 넉 달째 휴직 상태였다.

윌슨 경관은 사직이 본인의 자유의사에 따른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사직서에서 "경찰직을 계속해서 수행하기를 희망하지만 현재로써는 동료들과 주민들의 안전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면서 "지금까지 나를 지지해준 사람들과 동료들에게 감사의 뜻을 표시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퍼거슨시 시위대가 폭력사태를 중단하고 평화를 찾기를 바란다는 말도 덧붙였다.
윌슨 경관은 지난 25일 ABC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상대가 흑인이건 백인이건 경찰로서 배운 대로 행동했을 것"이라면서 자신의 정당방위가 인종차별에 따른 것이 아니었다고 주장했다.


조목인 기자 cmi072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