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포스코건설, 오만서 4158억 규모 제강·압연공장 수주

최종수정 2014.11.25 09:39 기사입력 2014.11.25 09:39

댓글쓰기

24일 인천 송도사옥에서 열린 제강·압연 공장 프로젝트 계약식 후 최진식 포스코건설 상무(앞줄 왼쪽)와 시바라잔 썬메달 LCC 디렉터(앞줄 오른쪽), 안병식 부사장(뒷줄 가운데) 등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24일 인천 송도사옥에서 열린 제강·압연 공장 프로젝트 계약식 후 최진식 포스코건설 상무(앞줄 왼쪽)와 시바라잔 썬메달 LCC 디렉터(앞줄 오른쪽), 안병식 부사장(뒷줄 가운데) 등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박혜정 기자]포스코건설은 24일 인천 송도사옥에서 오만의 썬 메탈 LCC와 4억달러(4158억원) 규모의 제강·압연공장 프로젝트 계약을 체결했다.

제강·압연공장은 오만 북동부에 위치한 수르 산업단지 내 연 250만t의 빌렛(강편)과 철근, 특수강을 생산할 수 있는 규모로 건설된다. 공사기간은 계약 발효일로부터 30개월이다.
포스코건설은 단순 EPC(설계·조달·시공)보다 한 단계 선진화된 펩콤(PEPCOM)으로 이번 프로젝트를 수주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펩콤은 기획·설계·구매·시공·운영 등 사업 전주기를 일괄 수행하는 것을 말한다. 포스코건설은 전 세계에서 유일하게 일관제철소의 모든 공정을 펩콤으로 수행할 수 있는 건설사로 알려져있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이번 수주로 포스코건설 뿐만 아니라 국내 건설사의 중동지역 철강 플랜트 사업 진출이 더욱 활발해질 것으로 전망된다"면서 "썬 메탈 LCC가 제철소 확장을 추가 계획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후속 프로젝트의 연계수주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혜정 기자 park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