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금융硏 "가계소득 늘어도 개인소득 여건 개선으로 보기 어려워"

최종수정 2014.11.23 14:30 기사입력 2014.11.23 14:3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현주 기자] 가계소득이 늘었다고 해서 개인소득 여건도 개선됐다고 보기는 어렵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올해 상반기 가계소득이 비교적 양호한 수준으로 증가한 것은 여성·청년·중고령층 등 고용 취약계층이 노동시장에 새로 진입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임진 한국금융연구원 연구위원이 23일 발표한 '임금통계로 본 가계소득 상황 및 시사점' 보고서에 따르면 통계청의 가계동향조사에서 나타난 올해 상반기 월평균 가계 근로소득은 238만원으로 작년 상반기보다 4.7% 증가했다.

그러나 1인당 임금은 가계 근로소득 증가율에 미치지 못 했다. 통계청의 경제활동인구조사, 고용노동부의 사업체노동력조사 등에서 집계된 1인당 임금은 2.3~2.6% 정도 올랐다.

임진 연구위원은 "가구주가 아닌 가구원이 새로 노동시장에 유입돼 나타나는 현상"이라며 "이들이 새로 소득활동을 시작하면 가계의 전체 근로소득은 늘어나지만 1인당 임금은 하락한다"고 설명했다.

특히 50대 여성들은 교육비와 대출 원리금 상환 비용을 마련할 목적으로 보건·사회복지, 사업지원서비스 등 사회서비스 관련 일자리에 적극적으로 진입하는 모습이다.
임 연구위원은 올해 경제성장률(3.5%)과 물가상승률(1.3%) 전망치를 고려하면 명목 가계소득 상승률 4.7%가 낮은 수준은 아니라면서도 "가구주의 소득이 늘어서가 아니라 가구원의 소득활동 때문에 가계소득이 증가했을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개인소득 여건이 개선됐다고 보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이현주 기자 ecolh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