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화재, OK저축은행에 설욕…선두 탈환

최종수정 2018.09.12 09:02 기사입력 2014.11.20 21:54

댓글쓰기

[사진=삼성화재 제공]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남자 프로배구 삼성화재가 OK저축은행을 꺾고 선두를 탈환했다.

삼성화재는 20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린 NH농협 2014-2015 V리그 남자부 2라운드 홈경기에서 OK저축은행에 세트스코어 3-0(28-26 25-23 25-23)으로 이겼다. 1라운드 맞대결 패배(1-3)를 깨끗이 설욕함과 동시에 최근 5연승으로 순항했다. 7승2패(승점 21)로 순위도 OK저축은행(승점 19)을 밀어내고 1위로 올라섰다.

주포 레오가 25점으로 승리를 이끌었고, 이날 경기를 끝으로 군에 입대하는 박철우가 11점으로 유종의 미를 장식했다. OK저축은행은 시몬이 양 팀 가장 많은 26점을 올렸으나 나머지 선수들이 한 자릿수 득점에 그쳤다.

삼성화재는 1세트 25-25에서 레오의 블로킹에 이은 박철우의 서브에이스로 듀스 접전을 끝냈다. 2세트도 한 점씩 주고받는 난타전 속에 범실로 승부가 갈렸다. 18-19에서 상대 실수를 틈타 동점을 만든 삼성화재는 23-22에서 레오의 블로킹으로 분위기를 띄웠다. 이어진 이선규의 속공으로 두 세트를 달아났다. 3세트에서 근소하게 리드를 지킨 삼성화재는 24-23에서 레오의 시간차 공격으로 상대의 추격을 따돌렸다.

앞서 열린 여자부 경기에서는 한국도로공사가 KGC인삼공사에 세트스코어 3-1(23-25 25-20 25-17 25-14)로 역전승했다. 시즌 첫 3연승을 기록한 도로공사는 5승 3패(승점 14)로 기업은행(승점 15)에 이어 2위로 도약했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