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호철 감독 "아가메즈 공백, 부담 이겨야…"

최종수정 2018.09.12 09:02 기사입력 2014.11.19 21:10

댓글쓰기

[사진=현대캐피탈 제공]

[천안=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되는 것이 없는 경기였다."

김호철 현대캐피탈 감독이 외국인 선수의 부재 속에 풀리지 않는 경기력에 답답함을 토로했다.

현대캐피탈은 19일 천안유관순체육관에서 열린 NH농협 2014-2015 V리그 남자부 2라운드 홈경기에서 한국전력에 0-3으로 졌다. 외국인 공격수 리버맨 아가메즈가 오른쪽 무릎 부상 여파로 경기에 나서지 않으면서 공격력에서 난조를 보였다. 토종 거포 문성민이 상대의 견제에 7점을 올리는데 그쳤고, 블로킹에서도 4-15로 밀렸다.

김 감독은 "아가메즈 없이 국내 선수들이 단합해서 기량을 끌어올려야 하는 상황인데 에이스가 제 몫을 해주지 못했다"고 평가했다. 이어 "대체 선수도 마땅치 않다. 남은 멤버들이 성공률을 높여야 하는데 현실적으로 쉽지 않다"고 고민을 토로했다.

김 감독은 해결사가 빠진 공백에 대한 부담을 줄이는 것이 관건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아가메즈의 부재를 받아들이고 분위기를 끌어올려 다음 경기를 대비하겠다"고 했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