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중-러 군사협력 강화로 미국에 '맞장'

최종수정 2014.11.20 10:53 기사입력 2014.11.20 10:5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선미 기자]중국과 러시아가 군사협력을 강화하기로 뜻을 모았다고 19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가 보도했다.

17∼19일 베이징(北京)을 방문한 세르게이 쇼이구 러시아 국방장관은 중국의 리커창(李克强) 총리와 쉬치량(許其亮) 중앙군사위원회 부주석을 만나 양국 군사협력을 강화하고 내년 합동 해군 훈련을 실시하기로 합의했다.

쇼이구 장관은 "양국간의 군사·군기술 분야 협력은 특별한 중요성을 갖는다"라면서 "러시아는 이를 발전시킬 준비가 돼 있는 상태며 공동의 지역 안보 시스템 구축은 양국이 함께 해야 할 우선순위 과제"라고 말했다. 쉬 부주석은 "중국은 언제나 러시아와의 군사협력 강화를 우선순위에 둬 왔다"고 화답했다.

양국은 내년 합동 해군 군사훈련을 실시하기로 합의했다. 당장 내년 봄 지중해에서 한 차례 훈련을 실시하고 그 이후에 태평양에서도 훈련을 할 예정이다. 양국이 합동 해군 훈련에 나서는 것은 이번이 네 번째다.

이에 대해 중국과 러시아 관영 언론은 "양국이 아시아·태평양 지역으로 군사정치 영향력을 확대하려는 미국에 대한 우려를 표시했다"면서 이번 군사협력이 아시아 지역에서 미국의 움직임을 견제하는 의도가 깔려 있음을 드러냈다.
FT는 최근 서방국으로부터 제재 압박을 받고 있는 러시아가 중국과의 관계 강화를 통해 러시아는 더 이상 고립된 국가가 아니라는 이미지를 강조하고 러시아도 서방국 제재에 대응해 경제적, 전략적 선택을 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려는 것이라고 해석했다.

러시아는 홍콩 시위에 대한 중국 정부의 단호한 태도도 지지하고 있다. 아나톨리 안토노브 러시아 국방부 차관은 최근 국영언론 인터뷰에서 "중국이 홍콩에서 일어나고 있는 시위를 제압할 수 있도록 러시아가 지원할 의사가 있다"면서 "러시아와 중국은 지역 안보를 위협하는 문제들을 함께 해결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박선미 기자 psm82@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