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세계百, 고객 '영화제' 연다

최종수정 2014.11.20 06:57 기사입력 2014.11.20 06:57

댓글쓰기

총 1000만원 상금 걸고 다음달 25일까지 신세계 홈페이지와 페이스북에 응모

신세계 본점 '미디어 파사드'

신세계 본점 '미디어 파사드'


[아시아경제 송화정 기자]신세계가 고객들이 직접 만들어 참여하는 영화제를 연다고 20일 밝혔다.

본점 본관에서 펼쳐지고 있는 미디어 파사드를 소재로 고객들이 직접 촬영한 동영상을 공모하는 것이다. '신세계로 떠나는 겨울 휴가'를 주제로 상영되고 있는 본점 미디어 파사드를 활용해 다음달 25일 크리스마스까지 직접 만든 영상을 유튜브에 업로드 후 링크 주소를 신세계백화점 홈페이지와 페이스북에 입력하면 된다.

12월 25일 24시 기준 유튜브 영상 조회수 1만회 이상의 작품을 대상으로 조회수 상위 3팀을 선정해 1등 1팀에게는 상금 300만원 등 총 1000만원의 상금이 지급할 예정이다. 결과는 12월30일에 발표된다.

특히 형식, 시간, 용량 등 영상 제작 관련 어떠한 제한도 없어 톡톡 튀는 아이디어가 돋보이는 다양한 영상들이 유튜브를 장식할 것으로 기대된다.

종이 전단 폐지, 백지 우편 광고물(DM) 등 혁신적인 마케팅을 선보여 온 신세계는 이번 행사를 기점으로 고객이 자발적으로 참여하는 마케팅을 대폭 늘려 고객과의 소통 강화에 나설 계획이다.
최근 고객들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백화점 행사 예고부터 후기까지 기업이 전담했던 마케팅 활동을 자발적으로 대신하는 등 일방적인 정보 전달보다는 소통을 통해 고객의 '입'을 빌리는 바이럴 마케팅이 큰 효과를 거두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지난 10월 아시안게임 기간 중 신세계 인천점에서 진행된 중국인 고객 확영 판다 퍼레이드 후 한 고객이 판다 코스튬 플레이어들이 줄을 이어 화장실로 들어가는 것을 자발적으로 촬영 후 SNS에 올려 현재까지 13만에 가까운 조회수를 기록 중이다.

동영상 역시 고객과의 커뮤니케이션에 효과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8월에는 신세계앱 리뉴얼을 기념해 신세계백화점이 만든 축하 동영상이 유튜브 조회수 20만을 넘는 등 입소문 효과를 톡톡히 거두기도 했다.

신세계백화점 영업전략담당 최민도 상무는 "최근 사진을 넘어 동영상이 커뮤니케이션을 위한 새로운 수단으로 각광받고 있다. 온라인상의 동영상 공유가 단순한 엔터테인먼트를 넘어 바이럴 마케팅의 새로운 도구로 떠오른 셈"이라며 "앞으로도 공감하고 공유하고 싶은 고객들의 감성을 자극할 수 있는 다양한 컨텐츠로 고객과의 소통 강화는 물론, 자연스러운 마케팅 효과도 이끌어 낼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매년 아름다운 외부 장식으로 연말에 꼭 가봐야 할 데이트 장소로 꼽히는 신세계 본점은 올해 외관 장식으로 미디어 파사드를 선보이고 있다.

조명의 밝기, 색상, 속도 등을 세심하게 조정하고 그 위에 영상을 상영하는 방식으로, '신세계로 떠나는 겨울 휴가'란 주제로 스토리가 있는 쇼를 연출했다.

본점 본관 전체에 함박눈을 내리게 하는가 하면 금세 고드름을 만들어 건물을 뒤덮기도 하고 눈꽃이 가득한 설경을 펼치기도 한다.

외벽을 바라보는 것만으로도 환상적인 분위기에 빠져들게 하는 이번 쇼의 연출은 세계적인 조명 디자이너 마리 장 고데가 맡았다.


송화정 기자 pancak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