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환노위·정무위 여야, 법안소위 구성 잠정합의

최종수정 2014.11.19 16:14 기사입력 2014.11.19 16:14

댓글쓰기

단일화하되 법안소위 인원 여야 각 5명으로 확대

[아시아경제 최일권 기자] 법안소위원회 복수화 문제로 여야 갈등을 빚었던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와 정무위원회가 19일 단일소위로 구성하기로 잠정합의했다. 이에 따라 19대 국회 후반기 들어 단 한차례도 열리지 못한 이들 상임위의 법안소위가 다음주부터 가동될 전망이다.

이날 환노위와 정무위 여야 간사는 각각 접촉을 갖고 법안소위를 하나로 운영하되 소위 위원숫자를 기존 여야 각 4명에서 5명으로 늘리기로 했다.

김용태 정무위 간사는 기자와 통화에서 "복수로 구성하는 안은 도저히 받을 수 없었다"면서 "대신 소위 위원을 늘려 법안심사 부담을 약간 줄이는 쪽으로 의견을 모았다"고 말했다.

새정치민주연합은 국회의원의 법안심사 활동 강화 등을 위해 법안소위를 복수화해야 한다는 주장을 펼쳐왔다.

법안소위 구성에 합의함에 따라 소위원장은 관례대로 여당 간사가 맡게 됐다. 권성동 의원과 김용태 의원이 각각 환노위와 정무위 법안소위원장을 맡는다.
이들 상임위는 25일 전체회의를 열어 법안을 상정하고 본격적인 법안심사 활동에 돌입할 방침이다.


최일권 기자 igcho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