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재원 "예산안 심사기한 늘일 의사 전혀 없다"

최종수정 2014.11.19 09:52 기사입력 2014.11.19 09:5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일권 기자] 김재원 새누리당 원내수석부대표는 열흘 남짓 남은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예산 심사 기한과 관련해 "여야가 합의해 심사 기한을 늘일 의사가 전혀 없다"고 말했다.

김 수석부대표는 19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ㆍ중진연석회의에서 "우리 당은 헌법과국회법에 규정된 예산 처리 시한을 반드시 지켜 새로운 헌정사를 써 나갈 각오"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어 "이달 30일 자정까지 반드시 예결위에서 (예산안을) 처리할 예정"이라며 "만약 처리되지 않으면 국회법에 따라 정부 원안이 12월1일 본회의에 올라 하루 동안 토론하는데, 이에 대비해 우리는 30일까지 수정 동의안으로 만들어 정부 원안과 함께 상정하고 12월2일 곧바로 표결 처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 수석부대표는 "예산안 심사 과정은 절대로 양보할 의사가 전혀 없다"면서 "여야가 심사기한을 늘리는데 합의하면 관행이라는 이름으로 국회 헌정 질서가 다시 문란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최일권 기자 igcho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