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캐나다산 셰일가스 직수입 확대…광구개발도 참여

최종수정 2014.09.23 10:22 기사입력 2014.09.23 10:2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오현길 기자] 정부가 공기업이 참여해 저렴한 북미산 셰일가스 도입을 확대한다. 수입선을 다원화하고 국내 가스가격을 안정화할 수 있을 전망이다.

SK와 GS는 발전용 연료 확보를 위한 액화천연가스(LNG) 직도입도 추진한다.
23일 산업통상자원부는 박근혜 대통령의 캐나다 방문을 계기로 양국간 에너지자원 기술협력에 관한 양해각서(MOU)를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과 캐나다 천연자원부가 체결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양국은 이산화탄소 포집저장기술과 신재생에너지, 스마트그리드, 천연자원(셰일가스, 오일샌드) 기술 등 8가지 분야에서 공동연구 프로젝트를 추진하는 등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캐나다는 셰일가스 가채매장량이 세계 4위 규모이지만 미국에 비해 판매시장을 확보하지 못하고 가스가격이 낮아 대부분 미개발 상태에 머물고 있어 개발 잠재력이 크다.
정부는 석유공사를 통해 탐사와 개발 광구 확보 후 생산광구 전환시 가스공사나 민간기업이 공동으로 지분 투자하는 전략을 추진하기로 했다. 지난 6월 기준 미국과 캐나다 등에서 7개 업체가 11개 프로젝트 진행 중으로 하루 생산 7만3000배럴 생산, 확보 매장량은 5억4000만배럴을 기록하고 있다.

또 천연가스 LNG 직도입도 추진된다. SK E&S는 미국산 셰일가스 도입을 위해 프리포트(Freeport)사와 2019~2038년까지 연 220만t 규모의 LNG터미널 사용계약(Tolling Agreement)을 체결했으며, GS EPS는 일본 미쓰이사가 확보한 미 카메론 프로젝트 물량 가운데 연 60만t을 도입 할 예정이다.

또 이외에도 셰일가스 보유국과 수요국의 협력채널을 구축하고 양국 기업간 협력사업을 발굴하기로 했다. 셰일가스 개발과 도입을 위한 민관협의회도 운영할 계획이다.

오현길 기자 ohk041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