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비밀의 문' 이제훈-박은빈 '불꽃' 대립…부부야 원수야?

최종수정 2014.09.23 08:33 기사입력 2014.09.23 08:33

댓글쓰기

비밀의 문 헤경궁홍씨와 이선이 치열하게 대립하고 있다 
[사진=SBS비밀의 문 방송캡처]

비밀의 문 헤경궁홍씨와 이선이 치열하게 대립하고 있다 [사진=SBS비밀의 문 방송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비밀의 문'이제훈-박은빈 '불꽃' 대립…부부야 원수지간이야?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비밀의 문 이제훈이 박은빈에 분노를 터뜨렸다.
22일 방송된 SBS ‘비밀의 문' 첫 방송에서는 혜경궁 홍씨(박은빈 분)가 이선(이제훈 분)이 대립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혜경궁 홍씨는 다짜고짜 이선의 처소로 들어가 이선의 동궁전에서 발견된 세책을 꺼내들며 역정을 냈다.

이에 이선은 “법도 좋아하는 빈궁께서 이번에는 좀 과한 듯 싶다. 주인이 없을 때 그 처소를 함부로 넘나들지 않는 건 상식이다”고 잘라 말했고 혜경궁 홍씨는 “불경한 일을 바로 잡는 것은 법도 위의 일이다”고 반박했다.
혜경궁 홍씨는 “적당히 얼버무릴 생각마라. 난잡한 생각이 원인이면 이런 것도 숨어서 혼자 봐야했다. 그래서 세책을 허한다 공표까지 한 것이냐”고 말하자 이선은 웃으며 “빈궁의 정치력은 언제 봐도 대단하다. 어느새 정청에도 정보원을 심었냐”고 물었다.

혜경궁 홍씨가 “낭군의 행보에 관심을 두는 게 죄가 되냐”고 되묻자 이선은 “그대가 관심 두는 게 나냐, 아니면 내 용포냐”고 정곡을 찔렀다. 그러자 당황한 혜경궁 홍씨는 표정을 굳힌 채 뒤돌아섰다.

한편 혜경궁 홍씨가 한중록에서 사도세자, 이선을 흉악한 병에 걸린 광인으로 기록한 역사적 사실은 '비밀의 문' 헤경궁 홍씨와 이선의 대립에 기대감을 더하고 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