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태환, '대인배' 모습 화제…金 딴 일본 선수에 미소로 악수, 日언론도 '극찬'

최종수정 2014.09.22 11:02 기사입력 2014.09.22 10:57

댓글쓰기

박태환

박태환


박태환, 대인배 모습 화제…金 딴 일본 선수에 미소로 악수, 日언론도 '극찬'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박태환이 아쉬운 동메달획득에도 불구하고 세련된 스포츠맨쉽을 선보여 화제다.

21일 열린 인천 문학박태환수영장에서 열린 2014 인천 아시안게임 수영 남자 자유형 200m 결선에서 박태환은 1분45초85를 기록, 하기노 고스케(일본·1분45초23), 쑨양(1분45초28)에 이어 3위를 차지했다.

박태환은 2006년 도하 대회, 2010년 광저우 대회에 이어 이 종목 3연패를 노렸지만 아쉽게 뜻을 이루지 못했다.

이날 박태환은 쑨양과 더불어 금메달 후보로 지목받았지만, 금메달은 일본의 하기노 고스케에게 돌아갔다. 박태환은 의외의 패배에도 불구, 환한 미소로 일본 선수의 승리를 축하하는 매너있는 모습을 보여 박수갈채를 받았다.
일본언론 역시 박태환의 대인배다운 모습에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한편 박태환은 23일 열리는 자유형 400m에서 다시 한번 종목 3연패에 도전한다. 22일 열리는 계영 800m에는 결승에만 출전할 예정이다.

박태환의 소식에 네티즌은 "박태환, 동메달 아쉽긴 해도 매너가 금메달" "박태환, 곧 400m에서는 금메달 기대" "박태환, 남은 종목 무리하지 말고 화이팅"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