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관세부과 때 쓰이는 ‘품목분류 빅 데이터’ 개방

최종수정 2018.09.11 06:30 기사입력 2014.09.22 10:04

댓글쓰기

관세평가분류원, 22일부터 48개국 2014년 관세율표 등 81만여건 엑셀 또는 한글파일로 서비스…10월엔 품목분류 결정 국내·외 사례도 제공

‘품목분류 빅 데이터’를 볼 수 있는 관세청 홈페이지 화면.

[아시아경제 왕성상 기자] 세관에서 관세 등을 물릴 때 적용하는 품목분류(HS) 빅 데이터(Big Data)가 일반에 개방된다. HS(Harmonized system)는 세계관세기구(WCO)가 국제간 거래되는 물품에 대해 정해놓은 품목번호체계를 말한다.

22일 관세청에 따르면 관세평가분류원은 이날부터 관세청홈페이지 ‘세계 HS정보시스템’에 등록돼 있는 HS 관련 빅 데이터를 민간업체가 무료로 내려 받을 수 있게 했다.

개방되는 데이터는 ▲48개국 2014년 관세율표 약 80만건(엘셀) ▲HS가이드 약 1만건(한글) ▲HS국제분쟁 해결 사례 15건(한글) ▲HS관련 법령정보 43건(한글) 등 81만여건으로 엑셀이나 한글파일로 돼있다. 국외 자료는 해당국가의 원문, 영문, 국문 3개 언어로 번역돼 쓸 수 있도록 한다.

이는 공공정보를 적극 개방·공유함으로써 국민 맞춤형서비스를 하고 일자리 만들기와 창조경제를 돕는 ‘정부3.0’시책을 적극 뒷받침하기 위한 것이다.

HS 빅 데이터 민간개방으로 외국관세정보에 대한 수출·입 관련업체나 일반국민의 여러 수요를 충족시킬 것으로 관세평가분류원은 내다보고 있다.
관세평가분류원은 다음 달엔 품목분류 결정사례 중 국내사례(약 5만건)와 미국, 유럽연합(EU), 일본 등 국외사례(55만건)를 개방하고 관련 자료도 꾸준히 보태거나 손질할 예정이다.

자료는 관세청홈페이지(www.customs.go.kr) ‘세계 HS 정보시스템’으로 접속하거나 ‘세계HS정보시스템(http://www.customs.go.kr/kcshome/wtm_index.po)→정보제공’ 항목으로 들어가면 내려 받을 수 있다.



왕성상 기자 wss404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왕성상 기자 wss4044@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