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니시코리, 亞 최초 메이저 결승行…조코비치 꺾어

최종수정 2014.09.07 11:33 기사입력 2014.09.07 11:33

댓글쓰기

니시코리 게이[사진=Getty Images/멀티비츠]

니시코리 게이[사진=Getty Images/멀티비츠]


[아시아경제 이종길 기자]남자 테니스 세계랭킹 1위의 노바크 조코비치(세르비아)와 3위의 로저 페더러(스위스)가 US오픈 결승 문턱에서 주저앉았다.

조코비치는 7일(한국시간) 미국 뉴욕 플러싱 메도의 빌리진 킹 국립테니스코트에서 열린 대회 남자 단식 준결승에서 일본의 니시코리 게이(11위)에 1-3(4-6 6-1 6<4>-7 3-6)으로 졌다. 듀스가 일곱 번 나올 만큼 치열했던 3세트를 놓친 것이 컸다. 4-5로 뒤진 타이브레이크에서 연달아 점수를 허용해 승기를 내줬다. 탄력을 받은 니시코리는 4세트를 6-3으로 가볍게 제압, 아시아 남자 선수로는 처음으로 메이저대회 결승에 올랐다. 이번 대회 전까지 그의 메이저대회 최고 성적은 2012년 호주오픈 8강이다.

세계랭킹 1위를 꺾어 더 값진 의미를 부여받은 니시코리는 “최고의 선수를 제쳐 최고의 기분”이라고 했다. 승리의 비결로는 집중력을 꼽았다. 그는 “다소 허무하게 내준 2세트를 잊고 경기에 다시 집중한 것이 주효했다”고 했다. 상승세는 앞선 토너먼트부터 예사롭지 않았다. 16강에서 세계랭킹 6위의 밀로시 라오니시(캐나다)를 4시간 19분의 혈투 끝에 제쳤다. 8강도 어렵게 통과했다. 4위의 스탄 바브링카(스위스)를 4시간 15분 승부 끝에 제압했다.

이변은 또 다른 준결승에서도 일어났다. ‘황제’ 페더러가 16위의 마린 칠리치(크로아티아)에 0-3(3-6 4-6 4-6)으로 완패했다. 2004년 프로로 전향한 칠리치는 2010년 호주오픈 4강에 오른 강자지만 앞선 페더러와 다섯 차례 맞대결에서 전패했다. 하지만 이날 경기를 승리로 장식, 윔블던 준우승의 아쉬움을 지우려고 했던 페더러의 질주를 가로막았다. 칠리치의 메이저대회 결승 진출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